檢, ‘정치공작 의혹’ 국정원 신승균·추명호 재소환 조사

0
8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무차별적인 국내 정치공작 의혹과 관련해 신승균 전 국익전략실장과 추명호 전 국장이 16일 검찰에 다시 소환돼 조사를 받았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전담 수사팀은 이날 오전부터 신 전 실장과 추 전 국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 중이다.

신 전 실장과 추 전 국장은 국정원의 국내 정보 수집 분야를 담당하는 2차장 산하 국익전략실에서 근무하던 시기에 무차별적인 여·야 정치인 공격, 연예인과 문화인을 대상으로 한 블랙리스트 작성, 사법부 공격 등 각종 정치공작을 주도한 의혹을 받는인물들이다.

특히 추 전 국장은 이른바 ‘박원순 제압 문건’을 작성하는 등 박원순 서울시장을 공격하는 정치 공세를 주도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검찰은 신 전 실장과 추 전 국장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도 신중히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추 전 국장은 박근혜 정부 시절에도 광범위한 국내 정치공작에 가담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을 전망이다.

국정원 개혁위원회는 이날 추 전 국장이 이석수 전 대통령 직속 특별감찰관과 김진선 전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 우리은행장 등 공직자와 민간인을 사찰하고 이를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에게 비선 보고한 의혹이 있다면서 그를 직권남용 등 혐의로 검찰에 수사의뢰하도록 국정원에 권고했다.

특히 추 전 실장이 우리은행장 뒷조사에 나선 지난해 7월은 ‘비선 실세’ 최순실씨가 우리은행장 추천을 한 정황이 있던 때여서 추 전 실장 또는 그의 보고를 받던 우 전 수석이 최씨의 국정농단을 지원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커질 전망이다.

추씨는 2014년 이후 최씨 관련 정보를 수집한 국정원 직원 여러 명을 좌천시킨 것으로도 드러났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전담 수사팀은 국정원이 추 전 국장의 추가 비위 의혹을 수사의뢰하면 박근혜 정부 시절의 정치공작 등 의혹도 본격적으로 수사에 나설 방침이다.

이와 별도로 박근혜 정부의 ‘화이트 리스트’ 의혹을 조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양석조 부장검사)는 당시 정부 시절 보수단체 불법 지원에 국정원이 개입한 단서를 포착해 수사 중이다.

cha@yna.co.kr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