獨당국 “도끼만행범 스스로 과격화 추정…IS연계 증거없어”

0
315

 

독일 열차 ‘도끼 만행’ (EPA=연합뉴스)

(베를린=연합뉴스) 고형규 특파원 = 독일 남부 바이에른주 통근열차 안에서 지난 18일 밤(현지시간) 도끼 만행을 저질러 5명을 다치게 한 17세 아프가니스탄 난민 출신 범인이 ‘이슬람국가'(IS)와 연계돼 있다는 증거는 없다고 요아힘 헤르만 바이에른주 내무장관이 발표했다.

헤르만 장관은 이튿날인 19일 현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밝혔다고 dpa 통신이 보도했다.

헤르만 장관은 다만, 범인의 집에서 발견된 아프가니스탄 언어로 된 텍스트들은 그가 자생적으로 과격화했음을 보여주는 증거라고 말했다.

해당 텍스트는 “저항이 필요하다(저항해야 한다)”라는 요지라고 그는 설명했다.

그는 또한 범인과 가까운 이들은 수사요원들에게 범인은 조용한 편이었지 대놓고 종교색을 드러내는 사람이 아니었다고 귀띔했다고 소개했다.

그러나 이날 IS와 연계된 선전 매체는 IS 부름에 부응해 IS 전사 중 한 명이 이번 공격을 한 것이라며 범행 배후에 IS가 있음을 주장했고, 범인 역시 범행 때 “알라 후 아크바르(신은 위대하다)”라고 외쳤다는 증언이 있었던데다 그의 집에서는 손으로 그린 IS기(旗)까지 나온 바 있다.

앞서 전날 밤 범인은 트로이히틀링엔-뷔르츠부르크 구간 통행열차에 올라타 준비한 도끼와 칼을 마구 휘둘러 홍콩 일가족 3명 등 모두 5명에게 중경상을 입혀 이 가운데 적어도 2명은 중태에 빠져 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