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공화 전대>’트럼프 추대’ 아닌 ‘클린턴 성토’의 장?…일제히 클린턴 난타

0
260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가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로 공식 선출된 19일(현지시간) 공화당 주요 지지 연사들은 민주당의 사실상의 대선후보인 힐러리 클린턴 전 장관을 일제히 공격했다.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이날 오하이오 주(州) 클리블랜드의 농구경기장 ‘퀴큰론스 아레나’에서 열린 공화당 이틀째 전당대회에서 폴 라이언 하원의장을 비롯한 주요 연사들은 트럼프를 지지하는 데 시간을 할애하기보다는 하나같이 클린턴 전 장관을 비판하는 데 몰두했다.

이번 대선의 최대 변수로 꼽힌 클린턴의 국무장관 재직 시 ‘이메일 스캔들’과 2012년 리비아 벵가지 미영사관 테러 사태는 물론 그녀의 남편인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성 추문에서 클린턴 전 장관을 악마와 연결짓는 주장까지 소재도 다양했다.

공화당 대선 경선 주자로 나섰다가 중도 하차한 크리스 크리스티 뉴저지 주지사는 “그녀의 행동과 인격에 책임을 물을 기회를 얻게 돼 기쁘다”며 ‘이메일 스캔들’을 비롯해 클린턴의 국무장관 재임기를 문제 삼으며 청중을 향해 클린턴 전 장관이 “유죄인가, 무죄인가?”를 물었다.

이에 대의원과 청중들은 “그녀를 감옥에 가둬라!”를 수차례 외치며 ‘화답’했다.

공화당 전당대회서 연설하는 크리스 크리스티 뉴저지 주지사 [EPA=연합뉴스]

크리스티 주지사는 이메일 스캔들과 벵가지 사태는 물론 무역, 시리아, 이란, 러시아 등 여러 이슈에서 클린턴을 조목조목 비판했다.

정치매체 폴리티코는 크리스티가 트럼프에 대해서는 한 10초쯤 언급하고 대부분의 시간을 클린턴 얘기에 쏟았다고 전했고,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크리스티가 “클린턴 모의재판의 검사 역할을 했다”고 표현했다.

폴 라이언 하원의장 역시 클린턴 전 장관의 당선은 “실패한 체제의 중단”이 아니라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3번째 임기를 의미한다고 주장했다.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는 클린턴이 국무장관 시절 개인 이메일 서버 사용과 벵가지 사태 등 여러 이슈에 대해 거짓말을 하고 있으며, 비판을 피하려고 계속 진실을 왜곡했다고 비난했다.

지난 18일 공화당 전당대회에 등장한 힐러리 클린턴 전 장관 영상 [EPA=연합뉴스]

샤론 데이 공화당 전국위원회 공동의장은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성 추문을 들고 나왔다.

그는 “영부인으로서, 당신은 당신 남편으로부터 성적 학대를 당한 피해 여성들의 인격을 악랄하게 공격했다”며 “나는 언젠가 내가, 또 내 손녀들이 여성 대통령을 보기를 바라지만, 힐러리 클린턴 같은 여성은 아니다”라고 가세했다.

여기서 한 발 더 나아가 보수논객 벤 카슨은 클린턴 전 장관과 ‘악마'(루시퍼·Lucifer)’와의 연관성을 주장했다.

카슨은 클린턴이 대학 졸업논문에서 다룬 미국 인권운동가 솔 알린스키가 그의 저서에서 ‘루시퍼’를 ‘자기만의 왕국을 세운 최초의 급진주의자’라고 평가했다면서 “악마를 인정한 이를 롤모델로 삼고 있는 사람을 대통령으로 선출하고 싶은가?”라고 반문했다.

미 언론들은 공화당 정치인들이 자당 후보를 최대한 선전하고 부각해야 할 전당대회의 황금시간을 클린턴 전 장관 때리기에만 열을 올린 데 대해 이례적이라고 평가했다.

WP는 “공화당 전당대회 첫 이틀은 분열을 초래한 자당 후보의 이미지를 원만하게 만드는 것이 아니라 클린턴을 악마화하는 데 이례적일 정도의 시간을 할애했다”고 분석했다.

이러한 전당대회의 풍경은 후보 지명 이후에도 봉합되지 않은 공화당의 분열상을 잘 드러낸다는 분석도 나온다.

NYT는 “트럼프가 공화당 후보로 공식 지명되며 떠들썩했던 경선 시즌이 끝났지만, 분열을 초래하는 그의 입후보에 대한 의문은 끝나지 않았다”며 “트럼프와 공화당의 간극은 그 어느 때보다 넓어졌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이날 트럼프 후보 지명을 공개투표 ‘롤 콜”(Roll Call)에서 721명의 대의원이 트럼프 아닌 다른 후보에게 표를 던졌다. 전체 대의원의 30% 이상이 트럼프에 반대한 것이다.

이는 경선 과정에서 과반을 확보한 후보가 없어 경쟁 전당대회로 치러졌던 1976년 공화당 전당대회 이후 가장 많은 반대표이며, 공화당 전당대회 역사상 8번째로 많은 반대표라고 WP는 전했다.

NYT는 “공화당이 잠시라도 한목소리를 내는 유일한 지점은 힐러리 클린턴을 비난할 때뿐”이라고 꼬집었다.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가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로 공식 선출된 19일(현지시간) 공화당 주요 지지 연사들은 민주당의 사실상의 대선후보인 힐러리 클린턴 전 장관을 일제히 공격했다.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이날 오하이오 주(州) 클리블랜드의 농구경기장 ‘퀴큰론스 아레나’에서 열린 공화당 이틀째 전당대회에서 폴 라이언 하원의장을 비롯한 주요 연사들은 트럼프를 지지하는 데 시간을 할애하기보다는 하나같이 클린턴 전 장관을 비판하는 데 몰두했다.

이번 대선의 최대 변수로 꼽힌 클린턴의 국무장관 재직 시 ‘이메일 스캔들’과 2012년 리비아 벵가지 미영사관 테러 사태는 물론 그녀의 남편인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성 추문에서 클린턴 전 장관을 악마와 연결짓는 주장까지 소재도 다양했다.

공화당 대선 경선 주자로 나섰다가 중도 하차한 크리스 크리스티 뉴저지 주지사는 “그녀의 행동과 인격에 책임을 물을 기회를 얻게 돼 기쁘다”며 ‘이메일 스캔들’을 비롯해 클린턴의 국무장관 재임기를 문제 삼으며 청중을 향해 클린턴 전 장관이 “유죄인가, 무죄인가?”를 물었다.

이에 대의원과 청중들은 “그녀를 감옥에 가둬라!”를 수차례 외치며 ‘화답’했다.

크리스티 주지사는 이메일 스캔들과 벵가지 사태는 물론 무역, 시리아, 이란, 러시아 등 여러 이슈에서 클린턴을 조목조목 비판했다.

정치매체 폴리티코는 크리스티가 트럼프에 대해서는 한 10초쯤 언급하고 대부분의 시간을 클린턴 얘기에 쏟았다고 전했고,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크리스티가 “클린턴 모의재판의 검사 역할을 했다”고 표현했다.

폴 라이언 하원의장 역시 클린턴 전 장관의 당선은 “실패한 체제의 중단”이 아니라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3번째 임기를 의미한다고 주장했다.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는 클린턴이 국무장관 시절 개인 이메일 서버 사용과 벵가지 사태 등 여러 이슈에 대해 거짓말을 하고 있으며, 비판을 피하려고 계속 진실을 왜곡했다고 비난했다.

지난 18일 공화당 전당대회에 등장한 힐러리 클린턴 전 장관 영상 [EPA=연합뉴스]

샤론 데이 공화당 전국위원회 공동의장은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성 추문을 들고 나왔다.

그는 “영부인으로서, 당신은 당신 남편으로부터 성적 학대를 당한 피해 여성들의 인격을 악랄하게 공격했다”며 “나는 언젠가 내가, 또 내 손녀들이 여성 대통령을 보기를 바라지만, 힐러리 클린턴 같은 여성은 아니다”라고 가세했다.

여기서 한 발 더 나아가 보수논객 벤 카슨은 클린턴 전 장관과 ‘악마'(루시퍼·Lucifer)’와의 연관성을 주장했다.

카슨은 클린턴이 대학 졸업논문에서 다룬 미국 인권운동가 솔 알린스키가 그의 저서에서 ‘루시퍼’를 ‘자기만의 왕국을 세운 최초의 급진주의자’라고 평가했다면서 “악마를 인정한 이를 롤모델로 삼고 있는 사람을 대통령으로 선출하고 싶은가?”라고 반문했다.

미 언론들은 공화당 정치인들이 자당 후보를 최대한 선전하고 부각해야 할 전당대회의 황금시간을 클린턴 전 장관 때리기에만 열을 올린 데 대해 이례적이라고 평가했다.

WP는 “공화당 전당대회 첫 이틀은 분열을 초래한 자당 후보의 이미지를 원만하게 만드는 것이 아니라 클린턴을 악마화하는 데 이례적일 정도의 시간을 할애했다”고 분석했다.

이러한 전당대회의 풍경은 후보 지명 이후에도 봉합되지 않은 공화당의 분열상을 잘 드러낸다는 분석도 나온다.

NYT는 “트럼프가 공화당 후보로 공식 지명되며 떠들썩했던 경선 시즌이 끝났지만, 분열을 초래하는 그의 입후보에 대한 의문은 끝나지 않았다”며 “트럼프와 공화당의 간극은 그 어느 때보다 넓어졌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이날 트럼프 후보 지명을 공개투표 ‘롤 콜”(Roll Call)에서 721명의 대의원이 트럼프 아닌 다른 후보에게 표를 던졌다. 전체 대의원의 30% 이상이 트럼프에 반대한 것이다.

이는 경선 과정에서 과반을 확보한 후보가 없어 경쟁 전당대회로 치러졌던 1976년 공화당 전당대회 이후 가장 많은 반대표이며, 공화당 전당대회 역사상 8번째로 많은 반대표라고 WP는 전했다.

NYT는 “공화당이 잠시라도 한목소리를 내는 유일한 지점은 힐러리 클린턴을 비난할 때뿐”이라고 꼬집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