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히스패닉계 2명, 살인혐의로 23년 복역 후 무죄석방

0
254

 

살인혐의로 23년을 복역하고 무죄석방된 호세 몬타네즈(왼쪽)와 아만도 세라노 [CBS 방송 화면 캡처]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의 히스패닉계 남성 2명이 살인혐의로 수감된 지 23년 만에 무죄 석방됐다.

20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지난 1993년 시카고 서부 훔볼트파크 지구에서 발생한 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돼 징역 55년형을 선고받고 23년을 교도소에서 보낸 호세 몬타네즈(49)와 아만도 세라노(44)가 이날 일리노이 주 댄빌 교도소와 딕슨 교도소에서 각각 출소했다.

일리노이 주 항소법원은 지난달, 몬타네즈와 세라노가 유죄 판결을 받은 ‘훔볼트파크 주민 로드리고 바게스 총격 살해 사건’과 관련 “사법당국이 놀라울 정도의 부정행위를 자행한 사실을 발견했다”며 재심을 명령했다.

이에 대해 일리노이 주 쿡 카운티 검찰은 20일 “사건을 면밀히 검토한 결과, 지금 시점에서 두 사람의 혐의를 입증할 방법이 없다”며 재심 포기 결정을 내렸고 법원은 이를 승인했다.

몬타네즈와 세라노는 자신들이 시카고 경찰의 ‘짜맞추기식 수사’의 피해자라고 주장해왔다. 둘 중 누구도 범행을 자백한 일이 없고, 물리적 증거나 목격자도 없다.

변호인은 경찰이 몬타네즈와 세라노에게 혐의를 씌우기 위해 한 마약 중독자를 시켜 거짓 증언을 하게 했다고 설명했다. 그 증인은 2004년 사법 정의를 추구하는 한 시민단체와 수차례 인터뷰한 끝에 “경찰의 협박과 학대에 의해 거짓 증언을 했으며 경찰이 증언 내용을 제공했다”고 털어놓았다.

시카고 트리뷴은 당시 몬타네즈와 세라노를 수사한 전(前) 시카고 경찰 5지구 소속 형사 레이날도 구에바라가 여러 사건의 수사 과정에서 부정행위를 저지른 혐의로 현재 조사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교도소를 나와 가족 품에 안긴 세라노는 “나는 결백했기 때문에 언젠가 정의를 되찾는 날이 올 것이라 믿었다”고 말했다.

그가 입소할 당시 생후 5개월이던 아들은 당시 아버지의 나이를 훌쩍 넘겨있었다. 세라노는 교도소 면회실에서 잠깐씩 얼굴을 보며 위로받던 아들과 함께 집으로 돌아갈 수 있게 된 것이 무엇보다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몬타네즈는 가족의 따뜻한 환영을 받고 흐느끼면서 “너무 오랜 시간이 걸렸다. 너무나 고통스러운 시간이었다”고 토로했다.

그의 어머니도 “이 날이 오기만을 매일 기도했다”며 울음을 터뜨렸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