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비아여객기 납치극 4시간만에 종료…범인, 유럽에 망명 요구

0
125

납치된 리비아 여객기[AP=연합뉴스자료사진]

(카이로=연합뉴스) 한상용 특파원 = 승객 111명과 승무원 7명 등 모두 118명이 탄 리비아 국내선 여객기가 23일(현지시간) 오전 공중 납치된 후 지중해 섬나라 몰타에 강제 착륙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번 납치극은 사건 발생 약 4시간 만에 종료됐고 승객들과 승무원 전원은 무사히 풀려났다.

몰타 공항 당국에 따르면 리비아 남부 사브하를 출발해 수도 트리폴리로 향하던 리비아 아프리키야 항공 에어버스 A320 여객기가 비행 중 납치돼 이날 오전 11시32분(한국시각 오후 7시32분) 몰타 국제공항에 긴급 착륙했다.

이에 따라 몰타 당국은 현장에 무장 군인은 물론 비상대기팀과 협상팀을 급파해 납치범들과 협상에 나섰다.

납치범 2명은 착륙 후 “수류탄을 소지하고 있다. 비행기를 폭파하겠다”고 위협하면서 출동한 몰타 군인과 대치했다.

그러다 납치범들은 약 1시간 뒤 여성과 어린이 승객 25명을 먼저 풀어주고 나서 또 다른 승객들과 승무원을 비행기에서 차례로 내리게 했다.

조셉 무스카트 몰타 총리는 사건 발생 약 4시간 뒤 “승객들과 승무원 모두 무사히 풀려났으며 납치범들은 항복하고 현재 구금된 상태”라고 밝혔다.

납치범들은 항복하기 직전 협상에서 유럽에 정치적 망명을 요구했다고 리비아 외무장관은 밝혔다.

국제사회가 지지하는 리비아 정부의 타헤르 시알라 외무장관은 또 “이들은 망명하고 싶어하는 국가에서 카다피를 지지하는 정당을 만들고 싶어한다”고 전했다.

앞서 이 여객기는 이날 오전 9시10분께 리비아 사브하 공항을 출발해 목적지인 북부 트리폴리로 향하던 중 공중 납치됐다.

무스카트 총리는 “납치 당시 해당 비행기에 남성 82명과 여성 28명이 탑승해 있었으며 승객 가운데 유아도 1명 있다”고 밝혔다.

‘타임스오브몰타’는 납치범 중 한 명이 초반에 자신을 ‘카다피 지지자’라고 밝힌 뒤 자신의 요구가 받아들여지면 승객 전원을 풀어주겠다고 제시했다고 전했다.

리비아의 한 의원은 납치범 중 1명이 과거 카다피를 지지했던 정당의 지도자였다고 말했다고 리비아 TV는 보도했다.

이 사건 발생 후 몰타국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던 다른 항공편은 모두 다른 공항으로 향했으며 이륙이 일시적으로 중단되기도 했다.

리비아는 2011년 ‘아랍의 봄’ 여파로 무아마르 카다피 전 국가원수가 이끄는 정권이 붕괴한 후 반군의 난립 속에 정국 혼란이 지금도 이어지고 있다.

지중해 섬나라 키프로스에서도 지난 3월 이집트인 남성 1명이 가짜 폭탄으로 폭파 위협을 하며 이집트 여객기를 납치해 이 나라에 강제 착륙시킨 적이 있다. 이 사건에 따른 인명 피해는 없었고 그 범인도 나중에 항복한 뒤 체포됐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