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에타 총기상 무단침입 지역 갱단 3명 체포

0
239

19일 화요일 새벽 마리에타 한 총기상에 침입했던 지역 갱단 3명이 경찰과 총격전을 벌이던 끝에 체포됐습니다.

이해문 기자

19일 화요일 이른 시각 마리에타 소재 한 총기상에 무단으로 침입했던 지역 갱단 일원 3명이 현장에 출동한 경찰과의 총격전에 이어 경찰특공대와 4시간 가까이 대치한 끝에 모두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용의자들은 마리에타 사우스 페어그라운드 스트릿과 사우스 마리에타 파크웨이 부근 디어크릭 건 샵(Deercreek Gun Shop)에서 경찰과 총격전을 펼쳤고, 이후 현장에 투입된 캅카운티 경찰특공대와도 장시간 대치 상황이 벌어졌습니다.

경찰은 오전 4시 20분경 신고 전화를 받고 현장으로 출동했습니다. 해당 총기상 부근에 도착한 경찰은 상가 내부에 있는 용의자들을 발견하고 건물을 에워쐈습니다. 이때, 용의자들은 건물 내부로부터 경관들을 향해 수차례 발포했으며, 이에 경찰 측도 대응 사격을 실시했습니다. 총격이 오가는 동안, 양쪽 모두 별다른 부상을 입지는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두 남성을 건물 지붕에서 발견해 체포했으며, 이 과정에서 한 용의자가 지붕에서 뛰어내려 경미한 부상을 입었습니다.

이후 캅카운티 경찰과 보안관이 현장에 추가로 투입됐으며, 오전 6시 30분경 지붕에서 세번째 용의자를, 7시 20분경 인접 건물에서 네번째 용의자를 발견, 검거했습니다.

오전 8시 5분경 경찰특공대가 추가 용의자 검거를 위해 건물 내부로 진입했으나, 추가 용의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마지막으로 체포된 네번째 용의자는 해당 사건과 관련이 없어 풀려났습니다.

체포된 3명의 용의자에게는 무장 강도, 경찰 가중 폭행 혐의가 적용됐으며, 이들 중 한 명에게는 대마초 소지 혐의가 추가됐습니다.

한편, 최근 댈러스와 배턴 루지에서 경찰과 관련된 총격 사건이 잇달아 발생함에 따라 사회적 불안감이 조성되고 있는 가운데, 경찰 측은 해당 총기상 침입 사건에 대한 심층 수사에 돌입했습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