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 훔치려던 소녀 풀어줬더니 돌아와 총격…美한인부부 중태

0
397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미국 미주리 주 세인트루이스의 한 미용용품점에서 일하던 70대 한인 부부가 도둑질을 하려던 13세 소녀가 쏜 총에 맞아 중태에 빠졌다.

20일(현지시간) AP통신과 현지매체 ‘세인트루이스 포스트-디스패치’에 따르면 이들 부부는 지난 19일 자녀가 운영하는 벨폰타인 네이버스 지역의 한 미용용품점에서 일하다 붙임머리를 훔치려던 10대 소녀 2명을 적발했다.

부부는 경찰에 신고하지 않은 채 주의만 주고 소녀들을 가게에서 쫓아냈다.

그러나 소녀들은 그로부터 몇 시간 후 가게를 다시 찾았고, 가게 주차장 인근에서 이들을 본 부부는 전화기를 들어 경찰에 신고했다.

이들 가운데 1명은 이전에 저지른 범죄로 영장이 발부 상태여서 곧바로 경찰에 체포됐고 나머지 1명은 한인 부부의 동의 아래 풀려났다.

그러나 친구의 체포에 화가 났던 까닭인지 풀려났던 소녀는 당일 오후 4시께 권총을 들고 가게를 또 한 번 찾았다.

소녀는 가게에 들어가 한인 부부의 몸통을 향해 총을 쏜 후 그대로 달아났다.

총을 맞은 부부는 세인트루이스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중태에 빠졌다. 경찰은 이들 부부의 신원은 공개하지 않았으며, 이들이 서툰 영어에도 불구하고 자주 자녀의 가게 일을 도왔다고 전했다.

용의자 소녀는 경찰이 공개 수배에 나서자 사건 발생 다음 날인 20일 가족과 함께 경찰서를 찾아 자수했다.

벨폰타인 네이버스시 경찰서장 제러미 일러는 “한인 부부는 매우 관대한 사람들”이었다면서 “‘좋은 일은 해도 벌을 받는다'(No good deed goes unpunished)는 게 여기에 딱 들어맞는 말”이라고 말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