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서 유통 한국 화장품 설명서에 인종차별 문구”

0
342

(서울=연합뉴스) 이승환 기자 = 미국에서 유통되는 우리나라 화장품 제품 포장물에 인종차별 논란을 부를 수 있는 부적절한 표현이 담겨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코트라(KOTRA)는 21일 공개한 ‘미국 내 K-Beauty 확산 성공키워드’ 보고서에서 “K-뷰티 붐이 미국에서 추진력을 더하기 위해 극복해야 할 과제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화장품 제품 설명을 보면 엉터리 영문 번역과 부적절한 단어가 상당수라 제품 호감도를 떨어뜨리고 있다고 보고서는 전했다.

가령 미백 제품에 쓰이는 ‘화이트닝(whitening)’ 표현은 소비자가 백인 우월주의로 받아들일 수 있다는 지적이다. 이 때문에 브라이트닝(brightening)으로 수정이 필요하다고 코트라는 지적했다.

보고서는 미국 식품의약국(FDA) 규정 기준을 지키지 않아 화장품 수출이 무산되거나 지연되는 경우도 있다고 전했다.

우리나라가 미국 화장품 시장에서 밀레니얼세대(1980∼2000년 출생 계층)와 아시아계 미국인을 공략해야 한다는 분석도 제기했다.

특히 아시아계 미국인은 한국 화장품에 대한 호감도가 높고 인구도 빠르게 증가해 소비력이 확대되고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은 화장품(스킨케어·색조화장 기준) 2천515억원 어치를 미국에 수출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