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내 모기로 인한 지카 감염’ 첫 의심 사례에 미국 긴장

0
281

지카 바이러스를 매개하는 모기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마이애미 AP=연합뉴스) 미국 플로리다 주 마이애미에서 외국에 다녀오지 않은 여성이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돼 보건당국이 미국 내에서 모기에 물려 감염된 첫 사례인지 조사하고 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20일(현지시간) 이 여성의 지카 바이러스 확진 사실을 발표하며, 해외여행과 관련된 감염 사례는 아니라고 설명했다.

다만 성관계 등을 통한 감염 가능성을 배제하느냐는 질문에는 즉답하지 않았다.

이 여성의 감염 사례가 전해지자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릭 스콧 플로리다 주지사와 전화 통화해 이번 주 내로 지카 대응 예산 560만 달러(약 64억 원)를 플로리다 주에 더 지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미국에서는 지금까지 1천300건 이상의 지카 감염 사례가 확인됐지만, 미국 내에서 모기에 물려 감염된 사례는 단 1건도 없었다.

지카 발생 지역에서 모기에 물린 후 미국에 돌아와 감염이 확인된 사례가 대부분이며, 14건은 성관계를 통해, 1건은 실험실 내에서 오염된 바늘을 통해 감염된 경우였다.

보건당국은 당초 올해 여름께 지카 바이러스가 미국 모기에도 전파될 것으로 예측해왔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