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다일공동체가 크로스포인트교회(cross pointe church)와 함께 지역사회 어려운 이웃들을 위한 땡스기빙 특별 나눔 행사를 지난 28일 가졌다는 소식입니다.

<김현경 기자>

 

미주다일공동체가 올해로 3년째 크로스포인트교회(cross pointe church) 와 함께 협력해 땡스기빙을 맞이한 뜻깊은 행사를 나눴습니다.

미주다일공동체는 1년에 두 번 땡스기빙과 크리스마스 때마다 지역 교회인 크로스포인트교회(cross pointe church) 와  함께 도네이션을 하고 지역사회의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터키와 햄을 구매해 나누는 일을 3년째 진행해 오고 있습니다.

지난 28일 토요일에는 오전 10시부터 미주다일공동체 유재준, 이종호 대외 협력 이사들이 함께 협력해 행사를 준비했으며, 우연히 한국에서 애틀랜타를 방문하던 한국의 방문객 4명이 자원봉사자로 참석해 아주 뜻 깊고 의미 있는 행사에 동참하기도 했습니다.

이날 미주다일공동체는 지역사회의 어려운 100여 가정에 터키와 햄을 나눴으며, 다가오는 12월 9일에도 크로스포인트교회(cross pointe church)와 400여 이상의 지역사회의 어려운 이웃들에게 터키와 햄을 나누는 행사를 기획하고 있습니다.

한편 미주다일공동체는 제3세계 어려운 나라인 네팔, 필리핀, 캄보디아, 탄자니아, 우간다, 베트남, 중국 7개국에 무료급식과 교육, 의료서비스 지원을 위해 후원회를 운영하고 있으며, 향후 미국내 지역사회 공헌을 위해서도 점차 미국내 교회와 협력 사업을 증가시킬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