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전당대회 오늘 개막…힐러리, 26일 대선후보로 공식 지명

0
198

힐러리 클린턴<<연합뉴스 DB>>

(필라델피아<美펜실베이니아주>=연합뉴스) 심인성 강영두 김세진 특파원 = 힐러리 클린턴 전 미국 국무장관을 대선후보로 선출하기 위한 민주당 전당대회가 25일(현지시간) 펜실베이니아 주(州) 필라델피아에서 개막한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4시 주(主) 행사장인 필라델피아의 농구경기장인 ‘웰스파고 센터’에서 개막식을 열고 미 주요 정당 역사상 첫 여성 대통령 후보를 선출하기 위한 나흘 일정의 절차에 돌입한다.

경선 결과를 반영한 주(州)별 대의원 공개투표, 즉 ‘롤 콜'((Roll Call·호명)은 전당대회 이틀째인 26일 진행되며, 이 투표가 끝나면 클린턴 전 장관은 대선 후보로 공식 지명된다.

후보수락 연설은 전당대회 마지막 날인 오는 28일 있을 예정이다. 클린턴 전 장관은 후보수락 연설을 통해 대선 승리 전략과 집권 후의 구상을 밝힐 계획이다.

클린턴 전 장관의 부통령 러닝메이트인 팀 케인(버지니아) 상원의원은 사흘째인 26일 후보수락 연설을 한다.

이번 전당대회에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조 바이든 부통령, 클린턴 전 장관의 남편인 빌 클린턴 전 대통령과 외동딸 첼시, 경선 경쟁자였던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 등 당의 주요 대주주들도 화합의 무대를 연출하기 위해 찬조연사로 총출동한다.

또 ‘드리머'(Dreamer·불법 이민자의 자녀로, 오바마 행정부가 아메리칸 드림을 꿈꾸는 아이들이란 뜻으로 명명)의 상징인 멕시코계 아스트리드 실바, 백인 경찰의 흑인총격 사건으로 자식을 잃은 어머니들도 대거 연단에 오른다.

‘함께 단합하자'(United Together)’를 테마로 진행되는 이날 첫날 행사에는 샌더스 의원과 오바마 대통령의 부인 미셸 여사가 첫 주자로 공동 출격한다.

민주당은 이번 전당대회를 당의 진정한 통합을 이루고 대선 필승의 결의를 다지는 무대로 만든다는 구상을 하고 있다.

하지만, 당 전국위원회(DNC) 지도부의 경선 ‘편파관리’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고, 이에 대한 책임을 지고 데비 와서먼 슐츠 DNC 의장이 결국 사퇴키로 하면서 전당대회 분위기가 심상치 않게 돌아가고 있다.

샌더스 의원이 이날 찬조연설에서 어떤 입장을 밝히느냐에 따라 민주당이 진정한 화합이냐 갈등이냐의 길로, 갈등의 길로 치달을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한편, 민주당은 전당대회 기간 대선공약의 기초가 될 정강도 채택한다.

정강은 북한을 ‘가학적 독재자’가 통치하는 가장 억압적 정권으로 규정하면서 북핵포기 압박 및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한 내용과 더불어 샌더스 의원이 주장한 최저임금 15달러로 인상과 건강보험인 ‘오바마케어’에 대한 예산지원 확대 등의 진보적 내용과 아울러, 자유무역협정(FTA)에 대한 재검토와 환율조작국에 대한 강력한 응징을 비롯한 ‘보호무역’ 기조를 강화한 통상공약 등을 담고 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