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라이즌, 야후 핵심사업 48억 달러에 인수 확정”

0
246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임화섭 특파원 = 미국 통신업체 버라이즌 커뮤니케이션스가 야후의 인터넷 포털 사업을 48억 달러(5조5천억 원)에 인수하기로 결정했다고 미국 언론매체들이 24일(현지시간) 전했다.

다우존스와 블룸버그통신 등은 버라이즌이 25일 오전 이른 시간에 야후 인수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야후의 머리사 마이어 최고경영자(CEO)는 주력 사업인 인터넷 사업을 분사해 매각하고 본사에는 중국 알리바바의 주식 지분 등 비핵심 사업만 남기는 방안을 올 초부터 추진해 왔다.

지난 18일 마감된 입찰에 참여해 다른 입찰자들을 누른 버라이즌은 동영상 서비스와 온라인광고를 차세대 성장 엔진으로 밀고 있다.

버라이즌은 야후의 핵심인 인터넷 사업을 인수한 뒤 작년에 사들인 AOL과 결합해 디지털미디어 사업을 확대한다는 구상을 갖고 있다.

이런 구상이 실행에 옮겨지면 버라이즌 산하의 AOL-야후 결합 기업이 페이스북, 구글 등과 온라인 광고 사업을 놓고 경쟁하게 된다.

야후의 시가총액은 금요일인 22일 종가 기준으로 373억6천만 달러(424조5천억 원)에 이르지만, 핵심 사업인 인터넷 사업이 기업가치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작다. 현재 야후의 기업가치 대부분은 과거에 투자해 보유하고 있는 중국 알리바바와 야후 재팬 지분에서 나온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