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지역 상공서 ‘의문의 유성체’ 목격 잇따라

0
298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김종우 특파원 = 미국 캘리포니아와 네바다, 유타 주 일부 지역의 상공에서 27일(현지시간) 밤 유성처럼 보이는 화구(火球ㆍ불덩이)가 하늘에서 떨어진다는 주민 신고가 잇따르는 소동이 빚어졌다.

목격자들은 이날 오후 9시 40분께 캘리포니아와 네바다, 유타 주 일부 지역의 상공에서 밝은 빛을 뿜어내는 꼬리가 달린 거대한 불덩이가 지나갔다고 밝혔다고 테크 인사이드 등 미국 언론들이 28일 보도했다.

미국 연방 기상청은 이 같은 보고가 잇따르자 “기상과 관련된 현상이 아니다”고 밝혔고, 연방항공청도 “유인 항공기나 우주에서 날라온 혜성은 아니다”라고 했다.

일부 천문학자들은 “로켓 추진장치와 같은 우주 잔해물이 지구에 재진입한 것”, “물병자리 델타 남쪽 유성우” 등의 견해를 피력했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이에 조너선 맥도웰 하버드-스미스소니언 천체물리학센터 연구원은 “서부지역 상공에서 목격된 화구는 중국이 지난달 26일 쏘아 올린 차세대 우주로켓이 될 창정(長征)-7호의 잔해가 지구에 재진입한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중국의 차세대 주력 우주로켓이 될 창정(長征)-7호가 4월 말 완성해 6월 처음 발사한다고 중국 라디오방송 인터넷판인 중광망(中廣網)이 보도한 바 있다.

총 길이가 53.1m인 창정-7호의 발사 추진력은 594t이며, 저궤도 운반 능력은 13.5t다. 2.25m 길이의 보조 추진장치 네 개가 장착됐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