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2050년까지 中-대만 통일 시사…”분열책동 용납 안해”

0
15
시진핑, 제19차 중국 공산당 대회 개막식 연설(베이징 AP=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8일(현지시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제19차 중국 공산당 전국대표회의(당대회) 개막식에서 연설하고 있다. 시 주석은 이날 당대회 개막 연설에서 전면적인 샤오캉(小康·모든 국민이 편안하고 풍족한 생활을 누림) 사회 실현에 중점을 둘 것이라고 강조했다. lkm@yna.co.kr
대만, 中 인위적 압박·대립적 태도 양안관계 교착 초래 주장

(상하이·타이베이=연합뉴스) 정주호 특파원 류정엽 통신원 =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완전한 조국통일’을 거론하며 2050년까지 대만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시 주석은 18일 개막한 제19차 중국 공산당 전국대표대회 업무보고에서 대만에 대해 ‘하나의 중국’을 재차 강조하며 “국가분열이라는 역사적 비극이 재연되는 것을 절대 용납치 않겠다”고 밝혔다.

그는 “그 어떤 형식의 ‘대만독립’을 도모하는 분열책동도 좌절시킬 수 있는 확고한 의지와 충분한 능력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개인, 조직, 정당, 시기, 방식, 지역을 불문하고 중국의 영토를 한치라도 분열시키는 행위를 허용치 않겠다고 덧붙였다.

시 주석은 그러면서 조국의 완전통일을 강조했다. 그는 “조국의 완전통일 실현은 ‘중화민족 위대한 부흥’의 필연적 요구로 중화민족의 근본이익에 부합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이 2050년까지 ‘중국몽'(中國夢)을 실현하겠다고 밝힌 점으로 미뤄 이는 2050년 이전에 대만문제를 해결하겠다는 뜻을 암시한 것이라고 홍콩 명보(明報)는 해석했다.

시 주석은 대만에 유화적 제스처도 내보였다.

시 주석은 “‘하나의 중국’ 원칙은 양안관계의 정치적 토대”라며 “’92공식'(九二共識·1992년 ‘하나의 중국’을 인정하되 각자 명칭을 사용하기로 한 합의)의 역사적 사실과 ‘양안은 하나의 중국에 속한다’는 점을 인정하기만 하면 양안은 대화를 갖고 협상을 통해 양안 동포의 관심사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시 주석은 아울러 대만이 현재 갖고 있는 사회제도와 대만인의 생활방식을 존중한다며 중국의 발전기회를 대만동포와 먼저 나누길 바란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양안간 경제문화의 교류와 협력을 확대해 상호 이익을 실현하는 한편 점진적으로 ‘대만 동포’들이 중국에서 학업, 창업, 취업, 생활에 있어 중국인과 동등한 대우를 받을 수 있게 하겠다고 했다.

이에 대해 대만 정부는 중국의 인위적 압박과 대립적 태도가 양안관계의 교착 상태를 초래하고 혼란을 부추기고 있다고 반박했다.

대만의 중국 담당부처인 대륙위원회는 19일 보도자료를 통해 “양안이 제도 및 정치이념의 차이가 있었지만 지금처럼 교류가 막힌 적은 없었다”면서 현 차이잉원(蔡英文) 정부는 양안관계에 있어 이성적이고 실무적 태도로 상대에 도발한 적도 없었다고 주장했다.

대륙위원회는 이어 “새로운 시대를 준비하는 중국이 역사적 구도를 이해하고 미래를 전망하는 인식을 보여줘야 한다”며 “30년 전 개방 당시 양안교류의 초심과 사명을 잊지 말고 양안관계에서 신면모를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안이 실무적으로 쌍방향 소통할 수 있는 신모델을 찾는다면 양안관계가 온건하게 전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AP=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AP=연합뉴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