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고된 人災’…美 오클랜드 화재 희생자 33명으로 늘어

0
163

오클랜드 화재 현장을 수색 중인 경찰 [EPA=연합뉴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김종우 특파원 = 미국 캘리포니아 주 오클랜드 시의 2층 창고 건물에서 댄스음악 파티 중 발생한 화재 사건 희생자 수가 33명으로 늘어났다.

화재 사건을 조사 중인 앨러메다 카운티 경찰국 레이 켈리 경사는 4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사망자 수가 33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고 로스앤젤레스 타임스(LAT)가 전했다.

현장 수색작업 진전에 따라 경찰이 발표하는 사망자 수는 9명, 24명, 30명, 33명으로 계속 늘고 있어 사망자 수는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경찰은 현재까지 실종자 수가 25명 이상이라는 점을 고려, 희생자가 40명으로 늘어날 것에 대비하고 있다.

오클랜드 화재 참사 현장 [EPA=연합뉴스]

오클랜드 화재 참사 현장 [EPA=연합뉴스]

켈리 경사는 “건물 내 상황이 너무 열악하고 끔찍해 수색작업이 좀처럼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면서 “추가 희생자 수색·발굴 작업은 앞으로 이틀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희생자 연령대는 10대부터 30대에 걸쳐 있으며, 희생자 중에는 미국 밖에서 온 사람도 있어 이들의 가족과 연락을 시도하고 있다고 켈리 경사는 전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피해자 신원 확인을 위해 실종자 가족들에게 DNA 증거가 될 수 있는 머리카락, 칫솔 등을 보존해달라고 요청했다.

아직 정확한 화재 원인은 밝혀지지 않고 있다. 하지만 오클랜드 시와 경찰은 방화 가능성이 작지만 “예고된 참사”였다고 입을 모았다.

불이 난 2층 창고 건물은 ‘고스트 십'(Ghost Ship)이라는 이름으로 불렸으며, 예술가 작업 공간 겸 불법 주거공간으로 쓰였다고 입주자와 방문객들은 전했다. 오클랜드 시 관계자는 “이 건물은 건축법 위반으로 최소 3차례 적발됐다”고 말했다.

특히 건물주가 불법적으로 창고 건물을 재활용 쓰레기 센터와 주거시설로 전용한 사실이 드러났다. 게다가 건물을 불법 리모델링한 사실도 확인됐다.

NBC 방송이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이 건물은 불이 나기 몇 주 전부터 시 당국의 조사를 받아왔다고 한다. 인근 주민들이 건물 앞에 버려진 쓰레기 더미로 인해 ‘병충해’ 유발 신고를 했기 때문이다.

이곳에 거주한 적이 있는 한 과거 세입자는 불법 전기 코드와 음악 장비가 뒤엉킨 이 창고 건물을 ‘죽음의 덫’이라고 표현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2년 전 건물에 살았던 셸리 맥은 “그때는 집이 불법인 줄 몰랐고, 예술가를 위한 24시간 작업실이라고 방문객에게 말하라고 당부받았다”며 “조사관이나 다른 외부인이 오면 입주자들은 옷과 침구 등 사람이 사는 흔적을 황급히 숨겼다”고 말했다.

앞서 시 기획건설국은 이 건물을 ‘불법 인테리어 시설물이 들어선 곳’으로 규정했다. 시 당국은 이 건물을 창고로 허가를 내줬을 뿐 주거공간과 공연장으로 허가를 내준 적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LAT는 전했다.

화재는 지난 2일 밤 11시 30분께 창고 2층에서 50∼100명의 관객이 일렉트로닉 댄스 음악 파티를 즐기던 도중 발생했다. 이 파티는 일렉트로닉 음악 DJ 골든 도나의 ‘100% 실크 2016 웨스트코스트 투어’ 콘서트로 알려졌다.

2층짜리 창고 건물의 1층은 예술가들의 밀집 공간으로 수십 개의 작업실과 주거공간이 미로처럼 복잡하게 얽혀 있어 화재가 커졌다고 미국 언론들은 전했다.

고가구와 마네킹, 램프 등 인화물질이 널려있을 뿐 아니라 1층과 2층을 연결하는 통로는 목재 계단 하나뿐인데 이곳이 화염에 휩싸이면서 인명피해가 커졌다는 것이다.

게다가 불이 나면 당연히 분사되어야 할 스프링클러와 화재 경보시설조차 갖추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당시 현장에 있다가 빠져나온 사람들은 콘서트 도중 많은 사람이 담배를 피웠다고도 말했다.

이번 화재사고는 1991년 오클랜드 힐스 화재사고(25명 사망·100여 명 부상) 이후 캘리포니아 북부 이른바 베이지역의 최대 화재사고로 기록될 것이라고 LAT는 덧붙였다.

오클랜드 화재 현장의 추모객들 [AP=연합뉴스]

오클랜드 화재 현장의 추모객들 [AP=연합뉴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