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한국학교협의회(총회장 최미영)는 ‘소통과 공감의 열린 한국어 교육’이라는 슬로건으로 오늘 14일부터 16일까지 ‘제34회 정기총회와 학술대회’를 개최합니다.

<김현경 기자>
재미한국학교협의회(총회장 최미영), NAKS ‘제34회 정기총회와 학술대회’가 이번주 목요일부터 콜로라도주 덴버 르네상스호텔에서 열립니다.

차세대 미래 교육 사업을 위해 NAKS는 미국 전역 14개 지역 협의회 산하에 현재 천여 개의 한글학교를 둔 단체이고 미국 정부내 비영리 단체로 등록됐고, 각 소속학교에서 약 3만여 명의 학생들이 공부하고 있습니다.

한편, NAKS는 3대 중점 사업으로 열정과 전문성을 갖춘 교사들을 육성하고 한국어 뿐 아니라 한국역사, 문화 교육도 함께 하며 교사들이 수업할 때 표준화된 교육과 평가안을 할 수 있도록 개발하고 있습니다.

주최측은 이번 학술대회 기간에 참가하는 교사들을 위해 본 행사 하루 전 날인 13일부터 14일까지 한국학교 운영자 사례 발표와 워크숍으로 구성된 한국어 교원 양성 집중연수가 이루어진다고 밝혔습니다.

‘소통과 공감의 열린 한국어 교육’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NAKS의 제34회 정기 총회와 학술대회 첫 날,  ‘동북아평화와 역사문제’라는 강의를 시작으로 ‘문화간 의사 소통과 말하기 교육’, ‘아동발달과 교육’, ‘미래 지향적인 열린 참여형 한국어 교육 방법’, ‘다중지능 활동을 활용한 한국어 교수-학습 활동’과 같은 다양한 콘텐츠를 3일동안 펼쳐진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미주 전역 교사들을 위한 표창장, 공로상, 감사패 수여식도 있을 예정입니다.

또한 학술대회 행사와 동시에  NAKS는 ‘제12회 나의 꿈 말하기 대회’, ‘제6회 <백범일지> 독서감상문 쓰기 대회’, ‘제2회 정주영 에세이 공모 대회’, ‘한국역사문화 리더십 캠프’, ‘한국문화체험관’을 개최할 예정입니다.

특별히 16일 마지막 날에는 애틀랜타 한국학교 교사로 재직 중인 안은영씨가 “한국학교 성인반 학생들을 위한 효과적인 문법 연습 활동”라는 주제로 강의할 예정입니다.

한편 NAKS가 주최하는 2017년 정기총회와 학술대회는 애틀랜타 다운타운에 소재한 메리엇호텔에서 열릴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NAKS 학술대회에 애틀랜타를 포함한 동남부지역협의회 소속 교사들도 참여해 내년에 열릴 개최지를 홍보하는 프리젠테이션도 가질 예정입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