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외선거 유권자 등록 신고 신청이 오늘 30일에 마감됨에 따라 주애틀랜타총영사관에서는 아직 등록을 하지 않는 유권자들을 향해 참다운 국민주권 행사를 실천해주길 당부했습니다.

<김현경 기자>
지난 3월 10일부터 시작된 제19대 대통령 재외선거 유권자 등록 신고·신청이 마감일까지 오늘 하루 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제19대 대통령 재외선거가 헌정 역사상 초유의 대통령 궐위선거라는 점에서 국민 관심과 이목이 집중된 만큼 지난 선거들보다 그 참여 열기가 더 뜨거운 것으로 보입니다.

어제 29일 오전 9시 현재 애틀랜타총영사관 관할 미동남부 6개주의 유권자 등록 신고·신청자 수는 4,276명으로 영구명부에 포함되어 있는 재외선거인 1,080명을 포함하면 총 5,356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는 제18대 대통령 재외선거의 3,673명, 지난해 제20대 총선의 3,367명의 신고·신청자 수를 훨씬 뛰어넘는 수치로 나타났습니다.

이같은 결과에 주애틀랜타총영사관의 황순기 선거영사는 “아쉽게도 미국내 다른 공관 지역들과 비교할 때 우리 지역의 참여율이 낮은 편에 속한다”며 “마지막까지 많은 분들께서 유권자 등록에 참여할 수 있도록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습니다.

한편 유권자 신고·신청 방법은 PC와 스마트폰으로 ‘재외선거’를 구글 검색하거나 재외선거 홈페이지(http://ova.nec.go.kr)에 접속하여 인터넷으로 유권자 등록을 하시면 됩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