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대선땐 클린턴 승리 예상해 러 해킹에 조치 안한 것”

0
143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AP=연합뉴스 자료사진]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러시아의 민주당 해킹 사실을 파악하고도 대선 기간에 별다른 조처를 하지 않은 것은 자칫 대선개입으로 비칠 수 있다는 우려와 함께 힐러리 클린턴의 승리를 예상했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NBC 뉴스는 16일(현지시간) 오바마 정부의 고위 소식통들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AP=연합뉴스 자료사진]

러시아 해킹에 정통한 한 소식통은 “오바마 대통령 측은 클린턴이 이길 것으로 생각했고, 그래서 러시아 해킹 문제 해결을 뒤로 미룬 것”이라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그 대신 지난 9월 초 중국 항저우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기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별도 양자회담을 한 자리에서 ‘해킹을 계속할 경우 중대한 대가를 치를 것’이라는 점을 경고했다고 NBC 뉴스는 전했다.

미국 중앙정보국(CIA)은 최근 미국 대선판을 뒤흔든 민주당 이메일 해킹 사건과 관련해 러시아와 폭로전문 웹사이트 ‘위키리크스’가 공화당 소속 도널드 트럼프 당선인의 승리를 위해 비밀리에 협력했다고 결론 내렸으며, 오바마 대통령은 이를 근거로 러시아에 대해 확실한 보복 조치에 나설 것을 시사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전날 공영방송 NPR 인터뷰에서 “외국 정부가 우리 선거의 완전성에 충격을 주려고 했을 때 우리가 조치를 취할 필요가 있다는 데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면서 “조치를 취할 때와 장소를 직접 선택할 수 있다”고 밝혔다.

오바마 정부는 현재 “푸틴 대통령 모르게 해킹이 진행되지 않았을 것”이라며 공개적으로 ‘푸틴 책임론’까지 제기하고 있다.

오바마 정부의 ‘뒤늦은 행동’에 대해 트럼프 당선인은 민주당이 대선 패배를 러시아 해킹 탓으로 돌리는 것이라고 비난하고 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AP=연합뉴스 자료사진]

트럼프 당선인은 지난 11일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러시아의 대선개입 논란에 대해 “우스운 얘기로, 그런 일이 있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민주당 측의) 또 다른 변명”이라고 일갈한 데 이어 전날 트위터에서는 “만약 러시아나 어떤 다른 단체가 해킹했다면 백악관은 왜 (바로 공개하지 않고 지금까지) 그렇게 오랫동안 기다린 것이냐. 왜 클린턴이 대선에서 지고 난 지금에야 그런 불평을 하는 것이냐”고 비판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