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위안부’문제 합의에 따라 올해 출범한 화해·치유재단은 지난 23일 이사회를 열어 수령 의사를 추가로 밝힌 생존 피해자 5명 중 2명에게 연내 1억 원씩 지급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나머지 3명은 관련 절차를 밟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김현경 기자>
지난해 한국·일본 정부 간 ‘위안부’ 문제 합의에 따라 일본이 내놓은 거출금을 수령하겠다고 밝힌 생존 피해자가 34명으로 늘었습니다. 올해 8월 출범한 화해·치유재단이 10월까지 파악한 수령 희망자는 29명이었습니다.

재단은 지난 23일 이사회를 열어 수령 의사를 추가로 밝힌 생존 피해자 5명 중 2명에게 연내 1억 원씩 지급하기로 결정했으며 나머지 3명은 관련 절차를 밟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지금까지 현금 수령이 결정된 생존 피해자는 31명이 됐으며 재단은 앞서 피해자 29명에게 거출금 지급을 완료했습니다.

한일 정부 간 합의일인 지난해 12월 28일을 기준으로 생존 피해자는 모두 46명입니다. 재단은 또한 나머지 12명에 대해서도 수령 의사를 명확히 확인하기 위해 면담을 계속 추진하고 있습니다.

합의일 이전 사망한 피해자 199명에 대해서는 현금 2천만 원씩 지급할 계획이며, 현재까지 사망한 피해자 가운데 35명의 유족이 현금 수령 의사를 밝혔습니다.

재단 관계자는 “내년에는 사망 피해자 현금 지급을 중점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라며 “남은 생존 피해자에게도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지급이 이뤄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