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폐증·ADHD·강박증, 뇌 손상 부위 동일”

0
349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자폐증, 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ADHD), 강박장애(OCD)는 뇌 손상 부위가 동일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캐나다 중독-정신건강센터(Center for Addiction and Mental Health)의 스테파니 아메이스 박사가 자폐아와 ADHD, OCD 아이들 200명과 정상아의 뇌 백질(white matter) 영상을 비교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사이언스 데일리가 28일 보도했다.

대뇌는 신경세포체로 구성된 겉 부분인 피질과 신경세포를 서로 연결하는 신경 섬유망이 깔린 속 부분인 수질로 이루어져 있는데 피질은 회색을 띠고 있어 회색질(grey matter), 수질은 하얀색을 띠고 있어 백질이라고 불린다.

이 아이들은 모두 뇌의 좌반구와 우반구를 연결해 주는 다리 역할을 하는 백질 신경로인 뇌량(corpus callosum)이 손상된 것으로 밝혀졌다.

뇌량은 좌뇌와 우뇌를 연결하는 신경섬유 다발로 이를 통해 뇌의 두 반구가 서로 정보를 교환한다. 따라서 이곳이 손상되면 좌우 뇌 부위들 사이의 신호전달이 방해를 받게 된다.

뇌량은 뇌에서 가장 큰 신경섬유 덩어리로 가장 먼저 발달하는 부위이기도 하다고 아메이스 박사는 설명했다.

특히 자폐아와 ADHD 아이들은 OCD 아이들보다 뇌량의 손상이 더욱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자폐증과 ADHD가 OCD보다 훨씬 이른 나이에, 다시 말해 뇌의 백질 신경로가 빠르게 발달하는 시기에 발병한다는 사실을 반영하는 것으로 아메이스 박사는 풀이했다.

이 연구결과는 이 3종류의 정신장애가 생물학적으로 공통된 부분을 지니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인 만큼 이 부분이 연구와 치료의 표적이 되어야 할 것이라고 그는 강조했다.

이 정신장애들은 주의력 결핍, 사회성 부족 등 증상도 유사하고 관련 유전자도 일부 동일함에도 지금까지 별개의 정신질환으로 다루어지고 있다고 그는 지적했다.

이 연구에는 중독-정신건강센터, 캐나다 아동병원, 홀랜드 불루어뷰 아동재활병원 등 3개 연구기관이 참여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