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北 SLBM 규탄’ 성명관련 “유관국, 정세긴장 행위 말아야”

0
278

유엔 안보리 긴급회의[연합뉴스 TV CG]

(베이징=연합뉴스) 홍제성 특파원 = 중국 정부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지난 26일 북한의 최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를 강력히 규탄하는 언론성명을 채택한 것과 관련, 유관 당사국을 향해 “정세의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위를 하지 말 것”을 촉구했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9일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대해 “북한의 미사일 발사 문제에 대해 안보리에는 명확한 규정이 있다”면서 “우리는 유관 당사국이 냉정과 절제를 유지하고 서로를 자극하거나 정세의 긴장을 고조시키는 일을 하지 않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화 대변인은 이번 북한의 잇따른 탄도미사일 발사를 강하게 규탄한 언론성명 내용과 관련, “안보리가 발신한 신호는 전면적이고 균형적”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중국의 한반도 문제에 대한 입장은 일관된다”며 그것은 바로 ‘한반도의 비핵화’, ‘한반도의 평화·안정, ‘대화와 협상을 통한 문제해결’이란 3가지를 견지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유엔 안보리는 지난 26일 국제사회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거듭되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강력히 규탄하는 언론성명을 채택했으며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중국도 성명 채택에 동의한 바 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