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파원 > 미국 새 대북제재 ‘작은 걸음 불과’ 중국압박 경고

0
15

트럼프, 안보리 새 대북제재 결의에 “대단치 않은 작은 걸음”
므누친 ‘중국 대북제재 결의 이행 안하면 중국 금융제재’ 경고

미국은 유엔 안보리에서 채택된 새 대북제재 결의에 대해 대단치 않은 작은 걸음에 불과하다고 불만을 표시하고 중국이 이를 따르지 않으면 경제 금융제재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새 대북제재 결의를 평가절하했으며 므누친 재무장관은 중국이 이를 따르지 않으면 중국을 국제 달러화 시스템에 접근 못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워싱턴 한면택 특파원

북한의 6차 핵실험에 유엔안보리가 만장일치로 새 대북제재 결의를 채택했으나 미국은 핵심 조치들이 빠진데 대해 불만을 표시하고 중국을 보다 강하게 압박할 것임을 예고하고 나섰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12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전날 만장일치로 채택한 새 대북제재결의 2375호에 대해 “대단치 않은 것이다, 아주 작은 걸음에 불과하다”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말레이시아 총리와 정상회담을 개최하며 “15대 0 만장일치로 채택된 것은 좋았지만 궁극적으로 발생해야만 할 것들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다”라고 불만을 표시했다

이는 새 대북 제재결의가 중국과 러시아의 지지를 받기 위해 당초 미국이 요구했던 대북 원유공급 전면중단과 김정은 제재 등 초강경 조치들을 모두 제외시킨데 대해 불만을 표시한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이와함께 트럼프 행정부는 새대북제재결의에선 대폭 양보한 대신 다시한번 중국에게 북한의 핵미사일 도전을 억제시키도록 본격 압박해 나갈 것임을 예고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는 특히 중국이 대북제재 결의를 따르지 않으면 중국에 대한 경제제재를 본격 부과할 것 이라고 경고하고 나섰다

스티븐 므누친 미 재무장관은 이날 CNBC 주최 뉴욕 컨퍼런스에서 중국이 유엔의 새로운 대북 제재를 충실히 이행하지 않을 경우 중국에 대한 경제 제재를 단행하겠다고 밝혔다.

므누친 재무장관은 “미국이 중국을 제재하게 되면 중국은 미국 및 국제 달러화 시스템에 접근할 수 없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미국의 경제금융제재를 주관하고 있는 므누친 재무장관은 북한의 6차 핵실험 직후인 지난 3일 폭스 뉴스 선데이와의 인터뷰에서도 “북한과 거래하는 제 3국을 제재하겠다”며 중국을 겨냥한 적이 있으나 이번에는 중국을 공개 지목해 경고장을 보냈다

트럼프 행정부는 북한과의 교역, 금융거래의 90%나 담당하고 있는 중국이 실질적으로 북한 김정은 정권의 핵미사일 도전을 중단시키지 못하면 중국과의 경제전쟁도 불사하겠다며 세컨더리 제재카드를 본격 꺼내들고 있는 것으로 미 언론들은 관측하고 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