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브스, 여전한 ‘강남스타일’ 뮤비 인기 조명…”트렌드 역행”

0
340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미국 경제잡지 포브스가 공개된 지 4년이 지났음에도 여전히 유튜브에서 많은 이들이 시청하고 있는 싸이 ‘강남스타일’ 뮤직비디오의 인기를 조명했다.

프리랜서 뮤직 저널리스트인 휴 매킨타이어는 27일(현지시간) 포브스에 “대부분의 인기 음악들은 수명이 매우 짧고 빅히트를 친다고 해도 일정 기간만 대중의 귀에 남아있다”며 “출시 후 1년 이상 라디오나 인터넷에서 비중 있게 플레이 되는 경우는 매우 드물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싸이의 세계적 히트곡 ‘강남스타일’은 이러한 트렌드를 역행했다”며 “음악에 적용되는 다른 전형적인 여러 규칙도 깼다”고 말했다.

2012년 7월 처음 공개된 ‘강남스타일’ 뮤비는 여전히 유튜브에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유튜브의 뮤직비디오 차트에서 ‘강남스타일’은 지난 한 주(7월 15∼21일) 2천280만 번 시청돼 13위를 차지했다. 하루에 300만 번 이상 본 것이다.

이는 메건 트레이너나 저스틴 비버, 퍼기 등 인기 가수들의 최신 뮤직비디오보다도 높은 순위라고 매킨타이어는 설명했다.

유튜브에서 역대 가장 많은 시청 건수를 기록하고 있는 ‘강남스타일’은 이달 초 조회 수 26억 건을 돌파하며 신기록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매킨타이어는 “이 노래가 예전만큼 팔리지 않지만 가수는 여전히 상당한 돈을 벌어들이고 있다”며 “내 계산으로는 유튜브에서 10억 뷰를 기록할 때마다 저작권자는 100만 달러(약 11억 원)를 벌어들인다. 유튜브로만 250만 달러(28억 원)를 번 셈”이라고 추정했다.

그는 “지금처럼 일주일에 수천만 명이 계속 ‘강남스타일’ 뮤비를 시청한다면, ‘강남스타일’이 아주 오랫동안, 어쩌면 영원히 최다 시청 영상의 타이틀을 내주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