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우호협회 주의사당서 참전용사 추모행사 가져

0
318

한미우호협회(회장 박선근)는 조지아 주의사당에서 조지아 출신 한국전 참전용사 희생을 기리는 헌화행사를 지난 22일 가졌습니다.

<김현경 기자>
오는 7월 27일은 한국전 휴전협정(1953.7.27) 63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호프 존스크릭 유스 오케스트라(지휘 이성호)의 연주로 함께한 이날 한국전 참전용사 헌화행사에는 애틀랜타, 게인스빌, 애슨스 한국전 참전용사지회 40여명이 참석했습니다.

조지아 출신 한국전 참전용사 740명의 희생을 기리는 행사를 주최한 한미우호협회(회장 박선근)의 환영사로 시작됐습니다.

한미우호협회 박선근 회장은 “한국전 휴전협정 63주년을 맞아 조지아 출신으로 참전해 희생된 참전용사의 희생을 기억하고, 후대에 한미동맹과 역사를 가르치기 위해 이 자리를 마련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박선근 회장>
이어 이날 행사에는 프랭크 블레이크 한미우호협회 의장, 김성진 애틀랜타 총영사, 한국전 참전용사회 애틀랜타, 배기성 애틀랜타 한인회장, 권오석 한인회 부회장, 은종국 한미우호협회 이사가 축사와 더불어 행사를 진행했습니다.

축사 이후에는 은종국 전 한인회장이 행사에 참석한 한국전 참전용사 40여명에게 호프 오케스트라 연주단원이 꽃을 직접 달아주며 감사하는 마음을 전달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곧이어 740여명의 참전용사들을 위해 헌화하는 순서도 이어졌습니다.

오전에 주청사에서 가진 헌화행사 후에는, 애틀랜타 소재 쁘띠 오베르제 (Petite Auberge) 식당에서 참전용사와 가족들을 위한 오찬 행사를 은종국 전 한인회장 후원으로 가졌습니다.

한국전위로행사1 한국전위로행사2한국전위로행사3

한미우호협회는 한국과 미국 국민들간의 특별한 관계를 증진, 강화시킬 목적으로 설립된 비영리 민간단체로서 애틀랜타 지역을 비롯해 미국 동남부에 거주하는 200여명의 회원들로 구성됐습니다. 협회 이사진으로는 김성진 애틀랜타 총영사와 은종국 전애틀랜타한인회장이 포함돼 있습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