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정부는 지난 12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마련한 ‘해외 한국어교육 지원체계 개선 세부 실행방안’을 확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개별적으로 추진하던 해외 한국어교육 지원체계가 부처 간 협력을 통해 ‘세종학당’으로 브랜드를 통합하면서 효율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김현경 기자>
한국정부가 해외 한국어 교육의 효율성과 전문성을 높이고자 외국에서 운영하는 한국어 보급 기관들을 ‘세종학당’으로 브랜드 통합을 추진키로 했습니다.

그동안 해외 한국어교육은 교육 대상에 따라 문체부, 교육부, 외교부 3개 부처가 각각 추진해 왔는데요,  외국인을 대상으로는 문체부의 ‘세종학당’이, 재외동포를 대상으로는 교육부 ‘한국교육원’이, 재외동포사회에서는 자발적으로 형성된 ‘한글학교’가 한국어교육을 시행해왔습니다.

하지만 이번 실행방안에 따라 교육부가 시행하는 ‘한국교육원’과 재외동포 사회에서 운영되는 ‘한글학교’가 세종학당과 연계해 기능 중심으로 개편됩니다.

한글학교는 재외동포 사회에서 자발적으로 설립해 운영하는 자생단체임을 고려해 현행을 유지하되 세종학당으로 운영체계 전환을 원하는 한글학교에 대해선 심사를 거쳐 바꿀 수 있도록 할 방침이라고 전하고 있습니다.

이들 세 기관 교원과 관계자의 연수도 문체부가 매년 시행하는 ‘세계한국어교육자대회’로 통합하기로 함에 따라 내년부터 공동 시행될 예정입니다.

또한 최근 모바일 사용자의 증가로 해외 인터넷 환경이 무선통신망 중심으로 확충됨에 따라 한국어 교육을 위한 애플리케이션 개발 처럼 스마트러닝 교육 시스템을 구축하는 한편, 누리집 개편과 더불어 한국어 교육용 이동식저장장치(USB)를 보급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문체부 관계자는 “이번 브랜드 통합으로 세종학당의 국제적 인지도 제고는 물론이고 외국인들이 현지에서 양질의 한국어 교육 콘텐츠를 쉽게 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세종학당이 한국어 보급의 대표 브랜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표준모델 개발과 교원파견 확대 지원을 한층 강화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세종학당은 57개국에 143개소, 한국교육원은 17개국에 39개소, 한글학교는 117개국에 1천875개소가 각각 운영되고 있습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