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미스월드 우승자는 푸에르토리코 대표

0
268

2016 미스월드 선발대회 우승자 스테파니에 델 바예가 전년도 우승자에게서 왕관을 건네받는 모습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올해 미스월드 선발대회의 왕관은 푸에르토리코 대표에게 돌아갔다.

19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전날 미국 메릴랜드 옥선힐 MGM 내셔널 하버에서 열린 제66회 미스월드 선발대회에서 푸에르토리코 출신의 스테파니에 델 바예(19)가 우승했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우승자에게서 왕관을 건네받은 델 바예는 “매우 영광이며 고국을 대표한다는 큰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녀는 장차 엔터테인먼트 업계에서 일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델 바예는 미국 페이스대에서 언론학과 법학을 공부하고 있으며 스페인어와 영어, 불어를 구사한다.

2∼3위는 도미니카공화국과 인도네시아 대표가 각각 차지했다.

한국 대표로 출전한 왕현(21)은 톱 10에 이름을 올렸다.

올해 대회에는 각국을 대표하는 119명이 참가했다.

2016 미스월드 선발대회에 참가한 한국 대표 왕현(가운데) [AFP=연합뉴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