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2월 실시하는 평창동계올림픽에 대한 ‘휴전 결의안’이 어제 13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2차 유엔총회에서 채택됐다는 소식입니다. 이번 휴전결의안 채택으로 전세계 대표들이 안전에 관한 염려 없이 한국을 방문할 수 있게 됐습니다.

<김현경 기자>

 

한국 외교부는 뉴욕에서 어제 13일 오전 열린 유엔 총회에서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개최를 앞두고 ‘올림픽 휴전 결의’가 국제사회의 지지 속에 채택됐다고 밝혔습니다.

외교부는 이번 결의안에 평창동계올림픽이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 증진에 기여하기를 기대한다는 내용이 포함된 것에 대해  평창동계올림픽을 평화의 올림픽으로 만들기 위한 한국 정부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결의안 주요 내용은 올림픽 기간 전후 즉 개최 7일 전부터 종료 7일 후까지 모든 적대행위를 중단한다는 것으로 스포츠를 통한 평화·개발·인권 증진, 평창 올림픽을 통한 한반도와 동북아에서의 평화 분위기 조성 기대가 포함돼 있습니다.

사실 올림픽 휴전 결의는 올림픽 기간 일체의 적대행위를 중단한 고대 그리스 전통을 기념해 1993년 이래 동·하계 올림픽을 계기로 2년 마다 유엔총회에서 개최국 주도로 채택되어 왔습니다.

휴전결의안이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처럼 강력한 구속력을 지니지는 않지만 북핵 사태로 한반도내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이번 결의안의 상징적인 의미가 크다고 할 수 있습니다. 휴전결의안 채택으로 전세계 대표들을 포함한 선수단들이 안전에 관한 염려 없이 한국을 방문할 수 있게 되기 때문입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