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이달 하순 하와이 방문…現총리 최초 진주만 희생자 위령

0
222

지난 5월 27일 히로시마 평화기념공원 찾은 오바마(오른쪽) 대통령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김병규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오는 26∼27일 2차 대전 당시 일본군의 공습으로 수많은 희생자를 냈던 미국 하와이의 진주만을 방문해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함께 전쟁 희생자들을 위령한다.

아베 총리는 5일 오후 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번 방문은 희생자 위령을 위한 것이다. 두번 다시는 전쟁의 참화는 반복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현직 일본 총리가 희생자 위령을 위해 진주만을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아베 총리는 하와이 방문 기간 오바마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전쟁 희생자 위령 행사에도 함께 참석한다. 두 사람은 일본의 진주만 공습 희생자들을 기리는 ‘애리조나호 기념관’에 헌화하고 희생자들을 추도할 것으로 알려졌다.

아베 총리는 기자들에게 “오바마 대통령과 함께 진주만을 방문한다. 미래를 향한 결의를 보여주고 싶다”며 “동시에 일본과 미국의 평화의 가치를 널리 알리는 기회로도 삼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오바마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 대해서는 “(총리로 재직한) 지난 4년간을 총괄해 미래를 향한 동맹 강화 의지를 세계에 보여주고 싶다”며 “지금까지를 집대성하는 마지막 정상회담”이라고 설명했다.

진주만 방문계획 밝히는 아베 (도쿄 AFP=연합뉴스)

진주만 방문계획 밝히는 아베 (도쿄 AFP=연합뉴스)

앞서 오바마 대통령도 미국이 2차대전 당시 일본에 원자폭탄을 투하한 이후 현직 대통령으로서는 처음으로 지난 5월 피폭지 히로시마(廣島)를 방문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아베 총리의 이번 하와이 방문은 그가 지난해 미국 의회 연설에서 미·일 간 ‘희망의 동맹’을 강조했던 것을 실천하는 의미와 함께 오바마 대통령의 히로시마 방문에 대한 답례 차원이라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일본은 지난 1941년 12월 8일 진주만에 정박해 있던 미군 태평양 함대를 선전포고 없이 기습 공격해 많은 사상자를 냈고, 이는 미국이 2차 대전에 참전한 결정적인 계기가 됐다.

오바마 대통령의 히로시마 방문 일정 조정 과정에서 미국 측은 아베 총리의 진주만 방문을 제안했지만, 일본은 당시에는 이를 수용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미국 공화당의 유력 대선후보였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은 트위터에 당시 수천 명의 미국인이 목숨을 잃었다는 점을 강조하며 오바마 대통령을 비판했었다.

NHK는 아베 총리의 하와이 방문을 트럼프 당선인이 선거 기간에 일본을 포함한 동맹국과의 관계 재설정을 언급한 것을 고려해 미·일 간 신뢰를 심화시켜 새 정권 발족 후에도 강고한 동맹관계를 유지하려는 포석으로 분석했다.

한편 아베 총리의 하와이 방문은 지난달 20일(현지시간) 페루 수도 리마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도중 오바마 대통령과 잠시 만나 대화를 했을 때 합의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