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박헌영 전 K스포츠재단 과장은 15일 재단 소속으로 더블루케이의 업무를 함께 볼 당시에 고영태씨가 태블릿PC를 들고 다니는 것을 봤다고 증언했다.

박 전 과장은 이날 국회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사무실에 근무하면서 종편에서 문제가 된태블릿 PC를 본 적이 있나”라는 새누리당 이만희 의원의 질문에 “네”라고 답했다.

그는 “제가 봤던 그 태블릿PC가 종편에서 공개된 PC라고 추정하는 이유는 고영태씨가 태블릿PC를 들고 다녔기 때문”이라면서 “충전기를 사오라고 했는데 핀이 예전 것이어서 못 사온 적이 있었다. 그것으로 고영태씨가 핀잔을 줬고, 그래서 (태블릿PC를) 기억한다”라고 밝혔다.


박 전 과장은 고씨의 책상에서 태블릿PC를 봤다는 증언도 했다.

그는 “저희가 사무실을 비울 때 고씨의 책상을 두고 왔다. 마지막에 서랍을 열어봤고, 태블릿PC가 안에 있던 것을 봤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책상을 사무실에 두고 온 것은 최씨의 지시였다”면서 “최씨와 고씨의 사이가 안좋아 고씨가 사무실에도 나오지 않던 때였다. 최씨가 괜히 법적인 문제가 생길 수 있으니 고씨의 책상은 놔두라고 하더라”라고 설명했다.

고씨가 지난 청문회에서 태블릿PC에 대해 자신과 무관하다고 증언한 것과 배치되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그건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에서 확보된 태블릿PC가 한대라고 하는 것을 봤다. 무엇이 진실인지 모르겠다”라고 덧붙였다.

박 전 과장은 JTBC가 태블릿PC를 입수한 경위에 대해서도 “경위가 궁금하다”고 말했다.

그는 “저는 그 태블릿PC가 최씨의 것이라는 생각을 한다. 검찰에서 그렇게 발표했고, 합리적 근거도 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JTBC의 설명에는 의문이 든다. 국정농단의 중요한 증거인데 검찰이나 경찰에 연락하지 않고 기자가 직접 들고나와야 했나”라고 말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