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주재 러시아대사 앙카라서 총격 피습 사망안드레이 카를로프 주(駐) 터키 러시아대사 [타스=연합뉴스 자료사진]

(모스크바·이스탄불=연합뉴스) 유철종 하채림 특파원 = 터키 주재 러시아대사가 19일 오후(현지시간) 앙카라의 한 전시회에서 터키 경찰관이 쏜 총에 맞아 숨졌다.

안드레이 카를로프(62) 러시아대사는 이날 터키 수도 앙카라의 현대미술관에서 열린 ‘터키인의 눈으로 본 러시아’ 개막식에서 축사하던 중 현장에 잠입한 검은색 양복 차림의 남성이 뒤에서 쏜 총을 맞고 쓰러졌다.

카를로프 대사는 즉시 가까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터키 내무부에 따르면 저격범은 메블뤼트 메르트 알튼타시(22)라는 이름의 터키 경찰관이다.

일부 언론은 알튼타시가 터키 쿠데타 연계 혐의로 최근 해고됐다고 보도했다.

경찰로 위장해 전시회장에 잠입한 알튼타시는 카를로프 대사의 뒤로 접근해 대사를 향해 여덟 발 이상을 쐈다.

알튼타시는 왼손 검지로 하늘을 가리킨 채 고성으로 한동안 연설을 했다.

그는 “알레포를 잊지 말라”, “(시리아와 알레포를) 압제한 이들은 책임을 지게 될 것이다”, “신은 위대하다” 등을 외쳤다고 목격자들이 증언했다.

알튼타시는 현장에서 사살됐다고 터키관영 아나돌루통신이 보도했다.

카를로프 대사 주위에 있던 참석자도 여러 명 총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숨진 카를로프 대사는 40년을 외교가에서 일한 정통 외무관료로 한반도와도 인연이 있다. 한국어에 능해 2000년대 초·중반 북한 주재 대사를 지냈다.

이번 저격사건은 시리아 정권이 알레포에서 4년 반 만에 승리를 거두고 수니파 반군 철수가 진행되는 중에 발생했다.

러시아는 시리아내전에 개입해 시아파 민병대 등과 함께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을 지원, 알레포에서 승리를 거머쥐었다.

반대로 터키는 줄곧 시리아 반군을 지원했다.

사살되기 전 발언에 비춰 저격범은 러시아의 시리아 군사작전에 보복할 의도로 러시아대사를 저격한 것으로 추정된다.

러시아대사가 터키경찰관의 ‘보복성’ 테러행위로 사망한 것으로 결론이 난다면 이번 저격 사건이 양국 관계와 시리아내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러시아는 이번 저격을 테러행위로 규정했다.

마리야 자하로바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오늘은 러시아 외교의 비극적인 날이다. 터키 앙카라에서 열린 공개 행사에서 러시아 대사가 총격을 받아 숨졌다”고 카를로프 대사 사망 사실을 확인하면서 “테러리즘은 전진하지 못할 것이다. 우리가 그것과 단호히 싸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터키 역시 이번 사건을 테러로 선언하면서, 러시아와 관계 정상화에 영향을 미칠지 촉각을 곤두세웠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 사건을 설명했다고 이브라힘 칼른 터키대통령실 대변인이 전했다.

터키 외교부는 성명을 내고 “이번 공격이 양국 관계에 그늘을 드리우지 못하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쉴레이만 소일루 터키 내무장관은 “이번 총격은 터키와 러시아 관계에 테러를 가한 것”이라고 말했다.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은 이날 성명을 통해 “이 비열한 공격을 수사하는 데 있어 러시아와 터키에 도움을 줄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터키 주재 러시아대사 앙카라서 총격 피습 사망

터키 주재 러시아대사 앙카라서 총격 피습 사망안드레이 카를로프 주(駐) 터키 러시아대사 [타스=연합뉴스 자료사진]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