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왕=연합뉴스) 이상헌 홍지인 서혜림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을 불러온 ‘국정농단 의혹’의 핵심 인물인 최순실씨는 26일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최씨는 또 각종 국정농단의 핵심 증거가 들어있는 태블릿PC와 관련해서도 “2012년 태블릿PC를 처음 봤고 사용하지 않았다. 나는 노트북을 쓴다”고 말했다.

최씨가 이번 사태의 핵심 열쇠인 태블릿PC 사용 자체를 전면 부인함에 따라 향후 법정에서 이를 둘러싼 공방이 주목된다. 검찰은 최씨의 사무실에서 압수한 태블릿PC가 최씨가 사용한 게 확실하다는 입장을 거듭 밝혀왔다.

반면 안종범 전 청와대 경제수석은 미르·K스포츠재단의 설립 및 출연과 KT·포스코·현대차그룹 등과 관련한 이권개입 행위에 대해 “박 대통령이 결정하고 지시하고 이행했다”고 말했다.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도 ‘대통령 말씀자료’가 최씨에게 전달된 사실을 인정하면서 “최씨가 밑줄을 치면서 수정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날 오후 최씨가 수감된 서울구치소와 안 전 수석 및 정 전 비서관이 수감 중인 남부구치소에서 각각 열린 국회 국조특위 청문회에서 이같이 언급했다고 특위 위원들이 전했다. 청문회는 서울구치소에서 생방송 중계될 예정이었으나 이들의 불출석으로 특위 위원들이 직접 구치소 수감동을 찾아 비공개로 진행됐다.

특위는 서울구치소 수감동 접견장에서 최씨를 상대로 약 2시간 30분간, 남부구치소 직원교육장에서 3시간 동안 안 전 수석과 정 전 비서관을 각각 신문했다.

최씨는 ‘김 전 실장과 우 전 수석을 아느냐’는 새누리당 황영철 의원의 질의에 “모른다”고 말했다. 그는 “몸과 마음이 너무 어지럽고 심경이 복잡한 상태”라고 심경을 표한 뒤 “국민께 여러 가지 혼란스럽게 해서 죄송하다”고 했다. 하지만 어떤 잘못을 저질렀는지에 대해선 답하지 않았다고 한다.

최씨는 “나라가 바로 섰으면 좋겠다”면서도 ‘시녀처럼 박 대통령을 뒷바라지했고 국정에 1%도 관여 안 했다는 얘기가 있다’고 하자 “처음 듣는다”고 답했다.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 아이디어를 최씨가 내고 박 대통령이 전경련을 통한 모금 아이디어를 냈느냐’는 질문엔 “나는 그런 아이디어를 안 냈다”고 부인했다.

‘2014년 세월호 참사 당일에는 뭘 했느냐’는 민주당 안민석 의원의 질의에는 “기억이 안 난다. 어제 일도 기억이 안 나는 데 어떻게 기억하느냐”고 답변했다.

딸 정유라의 이화여대 부정입학과 관련한 질문에는 “우리 딸은 이대에 정당하게 들어갔다. 왜 부정입학이냐”고 따져 묻듯 답했다고 정의당 윤소하 의원은 밝혔다. 그러나 최씨는 부정입학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진 김경숙 전 이대 체육대학장을 아느냐는 질문에는 “잘 안다”고 말했다.

‘독일에 8천억원이 넘는 차명 재산이 있지 않느냐’고 하자 “독일에는 단 한 푼의 재산도 없다”고 했고, ‘독일에서 잠적한 딸 정유라를 자진 귀국시킬 의사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최씨는 ‘국민은 최순실씨가 종신형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하자 “받을 각오가 되어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과 공모관계를 인정하느냐’는 질의에는 “인정하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나는 유명해진 사람이라 시끄러워져서 (다른 사람들이) 신경을 쓰는 것이지 특혜를 받은 것은 없다”고 말했다고 민주당 손혜원 의원이 전했다.

안 전 수석은 ‘공소장에 적시된 혐의 중 본인이 판단했고 결정해서 이행한 적이 있느냐’는 새누리당 이혜훈 의원의 질문에 “단 하나도 스스로 판단하고 이행한 적이 없고 모두 박 대통령이 지시했다”고 답했다.

그는 또 검찰이 압수한 17권의 업무일지에 대해 “모든 기록은 대통령 말씀과 행적을 기록한 것으로 모두 팩트”라고 했다.

정 전 비서관은 세월호 참사 당일 박 대통령의 행적과 관련, “그 전후로 박 대통령의 일정이 빡빡했는데 그 날만 유독 일정이 비어 있었다”며 “박 대통령은 매우 피곤해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으며, 관저에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세월호 보고를 누가 했는지 모르겠다”며 다만 “윤전추·이영선 행정관은 언제나 거의 관저에 있었다”고 말했다.

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정 전 비서관이 그날 오후 2시가 지나서 사태의 심각성을 깨닫고 관저로 가서 박 대통령을 직접 봤다고 말했다가 나중에는 대면했는지 인터폰으로 대화했는지 기억이 안 난다고 진술했다”고 전했다.

정 전 비서관은 최씨가 정부 인사에 관여한 의혹을 부인했지만 “발표안에 대한 내용 수정을 받을 필요가 있었다고 최씨가 말했다”고 답했다.

정 전 비서관은 “최씨는 박 대통령이 신뢰하고 잘 아는 분이라 많이 상의했다”며 “공식적인 직함을 가진 분이 아니고 뒤에서 돕는 분이라 김기춘 비서실장이나 우병우 민정수석에게 보고를 안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출소 뒤 박 대통령을 모실 것이냐’ 질문에 “운명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또 “최씨는 대통령을 아주 잘 모시는 사람”이라면서 최씨가 사익을 취하고 대기업으로부터 수백억원을 지원받은 데 대해선 “미스터리”라고 언급했다.

박 대통령의 얼굴 멍 자국 등 시술 의혹과 관련, 정 전 비서관은 “단순하게 대답할 수 없다”는 취지로 답했다고 국민의당 이용주 의원이 전했다.

국민의당 김경진 의원은 “오늘 증인들은 현장에서 선서하지 않아 그들의 진술에 진실이 담보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