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 또 해킹…”브리트니 스피어스 사망은 오보”

0
265

스피어스, 지난 3일 美 LA서 `징글볼’ 공연[AP=연합뉴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김종우 특파원 = 미국 유명 팝가수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26일(현지시간) “불의의 사고로 숨졌다”는 가짜 트윗글이 올라오면서 온라인상에서 한바탕 소동이 빚어졌다.

CNN을 비롯한 미국 언론들에 따르면 이 트윗글은 이날 오전 소니뮤직 글로벌 공식 계정을 통해 처음 올라왔다.

내용은 “영면(RIP·Rest In Peace) @britneyspears #RIPBritney 1981-2016”,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불의의 사고로 사망했다. 자세한 소식을 조만간 전할 예정” 등이다.

이 트윗글은 전날 영국의 팝가수 조지 마이클이 별세한 데 이어 나온 것으로 #RIP Britney 해시태그가 줄을 이었다. 심지어 올해 노벨 문학상 수상자인 밥 딜런의 트위터 계정에서도 브리트니 스피어스 사망을 애도하는 글이 올라왔다.

이에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매니저 아담 레버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스피어스는 현재 살아있으며 건강하다”면서 ‘브리트니 스피어스 사망설’을 전면 부인했다.

그는 “최근 몇 년간 온라인상에서 스피어스 사망설이 여러 차례 돌기는 했지만, 소니뮤직의 공식 계정을 이용한 사망 뉴스는 없었다”면서 소니뮤직 글로벌의 해킹 가능성을 제기했다.

소니뮤직의 `브리트니 스피어스 사망' 트윗글

소니뮤직의 `브리트니 스피어스 사망’ 트윗글소니뮤직 트위터 캡처 사진

실제로 소니뮤직 측은 공식 성명을 통해 “트위터 계정에 문제가 생겼고, 이를 바로 잡았다”면서 “소니뮤직은 브리트니 스피어스와 팬들에게 혼란을 준 점에 공식 사과한다”고 밝혔다고 USA투데이는 전했다.

앞서 해킹그룹 ‘OurMine Security’는 “소니뮤직 계정에 심상치 않은 활동들이 포착됐다”고 밝혔고, 소니뮤직 측도 “우리 공식 계정에 새로운 IP(인터넷 주소)가 로그인된 것을 확인했다”고 해명했다.

소니뮤직의 해킹으로 사실상 판명나면서 지난 2014년 11월 소니의 영화부문 소니 픽처스의 해킹 트라우마를 떠올리게 하고 있다고 미국 언론들은 전했다.

당시 소니 픽처스의 임원 이메일 해킹으로 직원과 가족들의 신상정보와 소니 픽처스가 제작한 영화에 출연한 배우들의 출연료 정보 등이 일반에 공개된 바 있다.

jongwoo@yna.co.kr

댓글을 남겨주세요.

코멘트를 입력해 주세요!
이름을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