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언론 “터키-러시아, 29일 0시부터 시리아 전역서 휴전”

0
161

러시아·터키·이란 “시리아 협상, 우리가 중재”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카이로=연합뉴스) 한상용 특파원 = 시리아 내전에 개입해 반군과 정부군을 각각 지원해 온 터키와 러시아 양국이 28일(현지시간) 시리아 휴전에 전격적으로 합의했다고 터키 관영 아나돌루 통신이 보도했다.

아나돌루 통신은 이날 터키 당국의 한 익명 관계자 말을 인용해 터키와 러시아가 시리아에서의 포괄적인 휴전 계획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이번 휴전은 “오늘 밤인 29일 0시부터 알레포를 포함해 시리아 정부군과 반군이 교전하는 전역에서 효력을 갖게 되며 이 계획안은 휴전 당사자들에게 전달될 계획”이라고 이 통신은 전했다.

양국은 또 시리아 내 휴전이 실제 이행되면 카자흐스탄 수도 아스타나에서 열릴 회담에서 정치적 평화 계획안을 추가로 내놓을 예정이라고 이 매체는 설명했다.

그러나 시리아에서 활동하는 테러단체들은 이번 휴전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터키 정부는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와 쿠르드 군을 테러단체로 간주하고 있다.

따라서 당장 시리아 전역에서 유혈 충돌이 전면적으로 중단될지는 미지수다.

터키 외무부는 이러한 보도에 즉각 공식 논평을 내놓지 않았다.

그동안 터키와 러시아는 시리아 일부 반군과 바샤르 알아사드 정권을 각각 지원하며 5년 넘게 이어진 시리아 유혈 사태에 깊숙이 개입해 왔다.

터키와 러시아 외교부 장관은 지난 20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이란 외교부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회동을 하고 시리아사태 중재를 추진하기로 뜻을 모았다. 당시 미국 등 서방 국가는 제외됐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도 지난 23일 연말 기자회견에서 “시리아 정부군의 알레포 점령과 반군 퇴각에 뒤이은 다음 조치는 시리아 전역에 걸친 휴전에 당사자들이 합의하는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2011년 시리아 내전이 시작된 후 국제사회가 시도한 평화협상은 기본적으로 알아사드 정권과 반군의 협상을 러시아, 서방, 수니파 아랍국가가 중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시리아군과 반군이 직접 협상 테이블에 앉지 않을 때는 미국과 러시아가 시리아사태의 해법을 논의했다.

그러나 시리아군의 알레포 동부 장악을 앞두고 시리아군과 반군의 휴전협상에서 서방과 유엔이 배제되고 러시아와 터키가 주요 중재자 역할을 맡았다.

러시아는 알레포 승리를 계기로 서방이 아닌 터키를 상대로 협상을 벌여 시리아사태 종식을 주도했다.

이런 가운데 이날도 시리아 곳곳에서는 터키군 등의 공격과 공습으로 사상자가 속출했다.

터키군은 이날 오전 성명을 내고 시리아의 알바브 지역을 공격해 IS 대원 44명을 죽였다고 밝혔다.

터키군은 또 이 일대에서 IS 소유의 폭탄 탑재 차량을 파괴했다고 전했다.

이와 별도로 IS가 장악한 시리아 동부 데이르 에조르에서는 정체를 알 수 없는 전투기 여러 대의 공습으로 적어도 민간인 22명이 사망했다고 시리아인권관측소(SOHR)는 전했다.

이 중에는 어린이 10명도 포함됐다고 이 단체는 덧붙였다.

시리아서 군사 작전 펼치는 터키군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시리아서 군사 작전 펼치는 터키군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댓글을 남겨주세요.

코멘트를 입력해 주세요!
이름을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