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이 가장 존경하는 남성’ 1위는 9년째 오바마

0
229

오바마, 아베와 함께 美하와이 애리조나기념관 역사적 방문[AP=연합뉴스 자료사진]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9년 연속 미국인이 가장 존경하는 남성 1위로 뽑혔다.

여론조사기관 갤럽이 지난 7∼11일 성인 1천28명을 상대로 실시해 28일(현지시간) 공개한 조사 결과, 오바마 대통령은 22%의 지지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은 15%의 지지로 2위에 그쳤으며 프란치스코 교황이 4%, 미 대선에서 아웃사이더 돌풍을 일으킨 ‘민주적 사회주의자’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이 2%로 각각 뒤를 이었다.

갤럽이 지난 70년간 이 조사를 시행한 이래 현직 대통령은 모두 58차례 1위를 차지했다고 갤럽은 밝혔다.

여성 부문에서는 트럼프 당선인에게 이번 대선에서 패한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15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지지율은 12%였다.

2위는 퍼스트레이디인 미셸 오바마로 지지율은 8%를 기록했으며,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유명 토크쇼 진행자인 오프라 윈프리가 각각 3%의 지지율로 공동 3위로 나타났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코멘트를 입력해 주세요!
이름을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