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日방위상 야스쿠니 참배에 “결연히 반대…엄중 항의할 것”

0
200

야스쿠니 신사[AFP=연합뉴스]

(베이징=연합뉴스) 홍제성 특파원 = 중국은 이나다 도모미(稻田朋美) 일본 방위상의 29일 야스쿠니(靖國) 신사 참배에 강력히 반발했다.

외교부와 국방부 등 중국 정부는 물론 관영 매체와 전문가들까지 나서 결연한 반대 입장을 피력하면서 일본 지도자들의 과거사 반성을 거듭 촉구하고 나선 것이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은 이나다 방위상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에 결연히 반대한다”면서 “일본에 엄정한 항의(교섭)를 제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화 대변인은 “일본 내각의 주요 구성원으로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를 수행해 진주만을 찾아 화해와 관용을 이야기한 그의 말이 귓가를 떠나지도 않은 상황에서 오늘 2차대전 A급 전범이 합사돼 일본의 침략전쟁을 미화하는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다”며 “이는 일본 일부 인사들의 고집불통과도 같은 잘못된 역사관을 여실히 증명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소위 진주만에 대한 ‘화해의 방문’이란 것이 한낱 ‘거대한 풍자’였다는 점을 보여줄 뿐 아니라 세상 사람들에게 일본의 행동과 의도를 경계하게 할 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화 대변인은 “사람은 신의가 없으면 바로 설 수 없고 국가 역시 신의가 없으면 쇠락할 수밖에 없다”고도 말했다.

이어 “우리는 일본 지도자들에게 일본 국내와 국제사회에서 나오는 ‘정의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침략역사를 직시하고 깊이 반성할 것을 촉구한다”면서 “역사와 미래에 책임 있는 태도로 관련 문제를 적절하게 처리할 것”을 요구했다.

중국 국방부 역시 강렬한 불만과 반대 입장을 밝혔다.

양위쥔(楊宇軍) 중국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월례브리핑에서 “일본 방위상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에 대해 강렬한 불만과 반대를 표시한다”고 밝혔다.

중국 관영 매체와 전문가들도 비판에 가세했다.

롄더구이(廉德괴<王+鬼>) 상하이(上海) 국제문제연구원 아태연구센터 부주임은 관영 환구망(環球網)에 올린 기고문에서 “일본 방위상의 귀신(야스쿠니 신사) 참배는 미국을 가장 손상시킬 것”이라며 아베의 진주만 외교를 실패로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롄 연구원은 “일본 방위상의 야스쿠니 참배로 가장 자극을 받은 나라는 중국도 한국도 아닌 미국”이라면서 “아베의 미국과의 화해 노력을 깎아 먹고 오바마에게 따귀를 때린 셈”이라고 비난했다.

관영 신화통신은 이나다 방위상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 소식을 전하면서 “사과를 하지 않은 아베 총리의 진주만 방문 직후에 이뤄졌다”는 점을 부각했다.

이나다 방위상은 이날 오전 도쿄 지요다(千代田) 구 소재 야스쿠니 신사를 전격 방문했다. 일본 현직 방위상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는 처음이다.

아베 총리는 27일(현지시간) 일본 정상으로서 75년 만에 제2차 대전 당시 일본군의 공습지인 진주만을 찾아 “전쟁의 참화를 두 번 다시 되풀이해선 안 된다”고 하면서도 전쟁 사죄와 반성의 메시지는 밝히지 않았다.

중국 언론들은 전날에 이어 이날도 아베 총리의 진주만 방문에 대해 지속적인 비판을 가했다.

인민일보(人民日報)는 29일 사설 격인 종성(鐘聲) 칼럼을 통해 “영리한 쇼는 진정한 반성을 결코 대체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신문은 “역사 청산이란 가해자가 청산했다고 말한다고 해서 이뤄지는 것이 아니다”라며 “일본이 진정으로 역사를 반성할 때에만 비로소 역사적 책임을 내려놓고 미래로 향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인민일보 해외판도 칼럼에서 “아베가 진주만에서 화해를 주장한 데에는 역사를 회피하고 미·일 동맹을 강화하려는 속내가 담겨 있다”고 비판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