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파원 > 미국 러시아 외교관 35명 추방 등 초강경 보복조치

0
299

해킹 통한 대선개입 혐의 외교관 35명 기피인물로 추방

정보요원 이용 2개시설 폐쇄, 러시아 정보기관 등 금융제재

 

미국 정부가 러시아의 해킹을 통한 대선개입 혐의에 대한 보복조치로 러시아 외교관 35명을 추방하고 시설 2곳을 폐쇄했으며 핵심 정보기관들과 고위관리 등에 대해선 금융제재를 단행했다

 

이에대해 러시아도 맞보복을 경고하고 나서 미러관계가 악화되고 있으나 트럼프 새 행정부가 새해 1월 20일 출범한후에는 제재해제를 모색할 것으로 보여 주목되고 있다

 

워싱턴 한면택 특파원

오바마 행정부가 러시아의 대선개입 해킹을 이유로 러시아 외교관 35명이나 무더기로 추방하고 시설 2곳을 폐쇄했으며 핵심 정보기관들과 고위 관리 등 기관 5곳, 개인 6명 등에 대해선 금융제재를 부과한 초강경 보복조치를 취했다.

 

미국정부는 해킹단체 ‘팬시 베어’ 등의 배후로 의심되는 러시아군 총정보국(GRU), 러시아 연방보안국(FSB) 등 핵심 정보기관 2곳이 미국대선에 개입할 목적으로 정보 해킹을 주도했다고 지목하고 이에 관련된 기관과 시설, 개인들에 대해 강력한 제재조치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미 국무부는 워싱턴 디씨 소재 러시아 대사관과 샌프란시스코 영사관에서 근무해온 러시아 외교관 35명 을 기피인물(Persona Non Grata)로 지정하고 72시간안에 미국을 떠나라고 추방령을 내렸다

 

미국은 또 러시아 정보요원들이 이용해온 뉴욕과 메릴랜드에 있는 러시아 시설 2곳을 30일자로 폐쇄 조치했다.

 

미 재무부는 이와함께 두곳의 핵심 정보기관을 포함해 러시아 정부기관과 지원회사 등 5개 기관과 개인 6명 등에 대해선  금융제재조치를 취해 미국내 관련 자산을 동결하고 미 금융기관이나 기업과 거래할 수 없도록 차단했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성명을 통해 “이번 제재는 러시아가 미국의 이익을 침해하려는 것에 대한 대응” 이라고 규정하고 “모든 미국인들은 러시아의 행위에 대해 경각심을 가져야 하며 러시아는 그러한 활동으로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은 공표된 제재조치와 함께 보이지 않는 보복 조치도 단행할 것으로 시사해와 사이버 보복으로  이어질지 주시되고 있다.

 

이에 러시아 정부도 맞보복 조치를 취할 것임을 경고해 미국과 러시아 관계가 당분간 악화일로를 걷게

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새해 1월 20일 취임하는 도널드 트럼프 차기 대통령은 러시아의 해킹을 통한 미국대선개입혐의  자체를 일축하고 있어 미국의 러시아 제재까지 원위치 시킬지 주목되고 있다

 

트럼프 새 행정부는 친러 반중 정책을 펼 것임을 시사하고 있어 이번 러시아 제재의 해제를 모색할 가능성이 있으나 해제에도 시간이 걸리고 러시아의 해킹을 통한 미국대선개입 증거들이 명백해지면 쉽사리 원위치 시키지 못할수도 있을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