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외무부 “美 제재로 러 외교관·가족 포함 96명 미국 떠나야”

0
190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 [타스=연합뉴스]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 해킹 의혹에 따른 버락 오바마 미국 행정부의 대(對)러시아 제재로 미국을 떠나야 하는 러시아 외교관과 그 가족이 96명이나 된다고 러시아 외무부가 30일(현지시간) 밝혔다.

마리야 자하로바 외무부 대변인은 이날 미국의 자국 외교관 추방 조치와 관련 이같이 전하면서 “미국이 페르소나 논 그라타(외교적 기피인물)로 지정한 외교관 중엔 불과 2달 전에 미국에 온 사람도 있다”면서 “그들이 어떻게 올해 봄 무렵에 미국 대선 과정에 기술적으로 영향을 미쳤다는 것인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고 불만을 표시했다.

자하로바는 또 “러시아가 오랜 노력 끝에 성사시킨 시리아 휴전 합의를 발표한 29일에 미국은 러시아 외교관 추방 발표를 했다”며 “미국은 외교 정책 실패에 대해 러시아에 복수를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미국 정부는 전날 대선 개입 해킹 의혹에 대한 고강도 보복 조치로 미국 주재 러시아 외교관 35명 추방, 미국 내 러시아 공관 시설 2곳 폐쇄, 해킹 관련 기관과 개인에 대한 경제제재를 골자로 한 대(對)러시아 제재안을 공식 발표했다.

당초 러시아도 이 같은 미국의 제재에 대응해 보복 제재를 가할 것으로 예상됐으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의외로 “미국 외교관을 1명도 추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에 우호적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내년 1월 취임한 이후 차기 미국 정부의 태도를 보아가며 대미 정책을 펴겠다는 계산인 것으로 보인다.

한편 트럼프 당선인은 오바마 행정부의 러시아 외교관 추방 제재와 관련 푸틴 대통령과 대화할 시급한 계획이 없다고 트럼프 정권인수위의 션 스파이서 대변인이 이날 밝혔다.

스파이서는 트럼프 당선인의 우선순위는 당장 다음 주에 정보기관들로부터 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에 관한 보고를 듣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코멘트를 입력해 주세요!
이름을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