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일리노이 주 졸리엣 주택가에 추락해 흔적없이 전소된 PA-30 항공기에 주민들이 물을 뿌리며 불씨를 제거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 시카고 인근 주택가에 경비행기가 추락해 조종사가 숨지고 2층짜리 가옥이 불에 탔다.

21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사고는 이날 오전 11시 15분께 시카고 서남부 교외도시 졸리엣에서 발생했다. 항공기는 전소됐으며 미 연방 교통안전국(NTSB)은 사고기가 PA-30 쌍발 항공기라고 전했다.

소방당국은 애초 “경비행기가 가정집을 덮치며 화재로 이어졌다”고 발표했으나 오후 브리핑에서 “비행기가 추락해 화염에 휩싸이면서 불꽃이 가정집으로 옮겨붙었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사고 당시 집안 1층에 여성 1명이 있었으나 부상 없이 탈출했다. 이 여성은 “큰 충돌음이 났고 이어 폭발음과 함께 창밖에 불꽃이 이는 것이 보였다”고 말했다.

당국은 조종사와 관제사 간 교신 내용을 근거로 사고기에 조종사 외 다른 사람은 타고 있지 않았던 것으로 추정했다.

숨진 조종사 신원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NTSB 대변인은 사고기가 플로리다를 이륙해 테네시에 한차례 착륙했고, 다시 위스콘신을 향해 가던 중이었다며 “비행 목적은 알려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NTSB는 미연방항공국(FAA), 졸리엣 소방당국 등과 함께 조종사 신원 파악 및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코멘트를 입력해 주세요!
이름을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