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퇴출 위기…손연재에게 금메달 기회 올까

리듬체조 손연재 [연합뉴스 자료사진]

리듬체조 손연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현실적인 목표가 올림픽 동메달이었던 리듬체조 손연재(22·연세대)가 이제는 금메달까지 꿈꿀 수 있는 변수가 발생했다.

리듬체조 세계 최강국인 러시아가 8월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전 종목에 걸쳐 출전 금지를 당할 가능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오는 24일 집행위원회를 열어 러시아의 리우 올림픽 출전과 관련해 최종 결정을 내릴 예정이다.

러시아는 세계반도핑기구(WADA) 조사 결과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을 비롯한 주요 국제 대회에서 국가 차원의 조직적인 도핑(금지약물 복용)을 한 것으로 드러나 전 세계적으로 퇴출 압박을 받고 있다.

4년 전 런던 올림픽에서 금메달 22개로 4위를 기록한 스포츠 강국 러시아가 리우 올림픽에 출전하지 못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할 경우 메달 순위표는 크게 요동칠 가능성이 크다.

러시아는 런던 올림픽에서 육상 8개, 레슬링 4개, 유도 3개, 체조 3개, 싱크로나이즈드 스위밍 2개, 다이빙 1개, 복싱 1개, 배구 1개, 카누 1개의 금메달을 땄다.

여러 종목에서 러시아와 메달을 놓고 경합하는 한국도 IOC의 최종 결정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가장 관심을 끄는 종목은 손연재가 아시아 최초로 올림픽 메달을 노리는 리듬체조다.

리듬체조는 세계선수권 3연패에 빛나는 야나 쿠드랍체바를 비롯해 마르가리타 마문, 알렉산드라 솔다토바까지 세계 랭킹 1~3위가 모두 러시아 선수다.

쿠드랍체바와 마문은 국가당 최대 2명만 출전할 수 있는 올림픽 리듬체조 개인전에서 금, 은메달을 예약한 것이나 다름없다는 평가를 받을 정도로 차원이 다른 기량을 뽐낸다.

이런 두 선수가 빠질 경우 최대 기대치가 동메달이었던 세계 랭킹 5위 손연재는 4위 간나 리자트디노바(우크라이나), 6위 멜리티나 스타뉴타(벨라루스)와 함께 금메달을 다툴 기회를 잡게 된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