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그다드서 IS 자폭테러로 12명 사망

0
192

바그다드에서 벌어진 폭탄테러 현장[AFP=연합뉴스자료사진]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이라크 바그다드 북서부 시아파 지역인 칼드히미야의 검문소에서 24일(현지시간) 자살폭탄 테러가 일어나 민간인 9명과 경찰관 3명 등 12명이 숨지고 30여명이 부상했다.

IS와 연계된 매체 아마크통신은 이 자폭테러를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이라크 군경을 겨냥해 저질렀다고 밝혔다.

테러범은 검문소에 접근해 입고 있던 폭탄 조끼를 터뜨렸다.

부상자 중 중상자가 있어 사망자 수는 더 늘어날 공산이 크다.

이날 바그다드 서부 아부그라이브의 시장에서도 폭발물이 터져 3명이 사망했다.

이 테러의 배후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IS는 이 지역에서 종종 폭발물을 이용한 테러를 벌였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