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영화 ‘택시운전사’가 제90회 아카데미영화상 외국어 영화부문 한국영화 출품작으로 선정됐다고 배급사 쇼박스가 지난 4일 밝혔습니다.

<김현경 기자>

올해 한국 극장가의 최고 흥행작인 ‘택시운전사’가 해외 흥행 돌풍을 일으키면서 미국의 아카데미 영화상 외국어 영화부문에 출품작으로 선정됐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아카데미영화상의 외국어 영화부문은 나라별로 한 편만 등록할 수 있습니다.

이로써 주연 배우인 송강호 씨는 제88회, 제89회 아카데미영화상 외국어 영화부문 한국 출품작인 ‘사도’와 ‘밀정’에 이어 3년 연속 한국 대표작의 주연 배우로 이름을 올리게 됐습니다.

심사위원 측은 “‘택시운전사’는 실화를 바탕으로 한국의 특수성뿐 아니라 아시아 인권과 민주화 과정을 잘 표현했으며 인간이 가지고 있는 보편적인 휴머니즘으로 많은 세계인에게 작품의 의미와 주제를 잘 전달한 것으로 판단했다”며 “영화적인 완성도 또한 뛰어난 작품이기에 심사위원들 모두 동의했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습니다.

‘택시운전사’는 5·18 광주민주화운동 현장을 취재해 이를 세계에 알린 독일기자 고(故) 위르겐 힌츠페터와 그를 태우고 광주까지 간 서울의 택시운전사 김만섭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입니다.

한편 ‘택시운전사’는 <A TAXI DRIVER> 라는 영문 제목으로 현재 애틀랜타 지역에서는 로렌스빌에 소재한 AMC 슈가로프 밀스 18과 둘루스 메드락브릿지로드 선상에 있는 리갈 메드락 크로싱 18에서 개봉되고 있습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코멘트를 입력해 주세요!
이름을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