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8회 조지아 한인 JC 주최 글짓기 대회가 내달 14일 애틀랜타 한국학교 카페테리아에서 개최합니다.

<김현경 기자>

 

조지아 한인청년회의소(회장 이웅재, JCI)는 오는 10월 14일 오전 10시 둘루스에 소재한 애틀랜타 한국학교에서 제28회 글짓기대회를 개최합니다.

한글날을 기념해 매년 열리는 이 대회는 애틀랜타를 비롯한 동남부 지역의 1~12학년 한인 학생이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습니다. 예년과 같이 올해 대회도 초급1(1~3학년), 초급2(4-5학년), 중급(6-8학년), 고급(9-12학년)으로 나눠 실시합니다.

지난 5일 저녁 둘루스 소재 한식당에서 조지아 한인 JC 임원들과 애틀랜타 소속 각 한국학교 교장들은 한자리에 모여 글짓기 대회에 대한 여러 제반사항을 함께 준비 점검하는 자리를 가졌습니다.

글짓기 대회 참가를 원하는 학생은 각 한국학교에 신청서를 제출하거나 이메일(jcikorean@gmail.com)을 보내 참가신청서를 요청한 뒤 작성해 대회 당일 대회장에서 접수하실 수 있습니다.

대상은 초급1, 초급2, 중급, 고급 각 부문에서 1명씩 선발됩니다. 장원 1명에게는 500달러의 장학금과 상장과 상패가 주어지며, 대상 급수별 각 1명에게는 300달러, 최우수상 200달러, 우수상 급수별 각 2명에게 100달러, 장려상 급수별 각 5명에게 50달러의 장학금이 주어집니다.

심사위원장과 각 급수별로 총 5명의 심사위원이 구성돼 실시하는 심사방법으로, 심사에서는 맞춤법보다는 글의 창작성이나 구성 위주로 심사가 이뤄지겠고, 공정성을 기하기 위해 한국에서 교육을 받은 학생들은 감점 처리되겠습니다.

이웅재 청년회의소 회장은 “올해 28회째를 맞이한 글짓기대회가 매우 감사하고 뜻깊은 시간이었다는 생각이 든다”고 전하며 “올해는 특별히 JC 임원들과 함께 조지아주 이외의 주변 타주의 한글학교에 직접 전화와 접촉을 통해 글짓기 대회 참여 독려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이 회장은 이날 참석한 한글학교 교장들에게 많은 한인 학생들의 참여를 다시 한번 당부했습니다.

<녹취-이웅재 회장>

 

한편 글짓기대회 시상식은 10월 21일 오전 애틀랜타 한국학교에서 진행될 예정입니다. 대회 당일 시제 예문과 문의접수처는 본사 라디오코리아 홈페이지 기사 원문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문의: 678-431-6783 /770-310-1804

<시제예문>

#초급1&2
1. 제일 친한 친구
2. 장래 희망
3. 기억에 남는 여행
4. 대통령에게 바라는 점
5. 나의 우상

#중급
1. 미래의 직업
2. 나의 고민
3. 한국에 대한 나의 생각
4. 내가 한글을 배우는 이유
5. 내가 살고 있는 atlanta?

#고급
1. 한미 관계에 대한 나의 생각
2. 내가 생각하는 한국사람
3. 한국통일에 대한 나의 생각
4. 북한 인권문제에 대한 나의 견해
5. 내가 자라온 미국은

댓글을 남겨주세요.

코멘트를 입력해 주세요!
이름을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