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아와 앨라배마에 자리잡고 있는 현대, 기아자동차 공장이 허리케인 ‘어마’의 여파로 안전사고 예방차원으로 가동을 중단시켰다는 소식입니다.

<김현경 기자>

 

 

미국에 상륙한 허리케인 ‘어마’의 여파로 현대·기아차의 현지 공장도 멈춰 섰습니다.

현대·기아차는 어제 11일 “허리케인 어마의 영향권으로 안전사고 예방 차원에서 공장 가동을 일시 중단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현대자동차 앨라배마 공장의 경우, 어제 11일 오후 2시 45분부터 13일 오후 2시 45분까지 중단되며, 기아차 조지아 공장도 어제 11일 오전 6시 45분부터 12일 오전 6시 45분까지에 일손을 놓습니다.

이에 따라 일정대로 두 공장의 가동이 중단되면 약 3천대의 생산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은 올해 상반기 모두 19만2천대, 월 평균 3만2천대를 생산했습니다. 한달 작업 일수를 대략 25일로 잡으면 하루 약 1천280대를 만들어낸 셈입니다.

기아차 조지아 공장의 경우, 같은 기간 15만9천대, 한달 평균 2만7천대를 생산했으며, 같은 방식으로 추정하면 1일 평균 생산량은 약 1천80대 정도입니다.

따라서 현대차 공장이 이틀, 기아차 공장이 하루 가동을 멈추면 3천대 정도 생산이 이뤄지지 않게 되는 셈입니다.

현대차의 경우 지난달 미국 시장 판매량(5만4천310대·제네시스 브랜드 포함)이 작년 같은 달(7만5천3대)보다 24.6% 줄었습니다.

지난 5월 이후 4개월 연속으로 두 자릿수 감소율에서 벗어나지 못했습니다. 기아차 역시 작년 8월(5만4천248대)보다 1.7% 적은 5만3천323대를 파는 데 그쳤습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