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주한미군이 12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발사대 6기 배치 공사를 끝내고 사실상 작전운용에 들어갔다.

토머스 밴달 주한 미 8군 사령관은 이날 오후 경북 성주군 사드 기지(옛 성주골프장)를 방문해 발사대 6기(1개 포대)의 설치 완료 상황과 사드 체계 작전운용을 살펴봤다.

전력공급 장치와 발사대 6기를 연결하고 사격통제용 레이더를 가동해 정상 가동되는 것을 확인하는 대로 오늘 중 곧바로 실질적인 작전운영에 들어간다.

주한미군은 지난 7일 사드 발사대 4기를 추가반입하고 지금까지 발사대를 올려놓을 ‘메탈 패드(metal pad)’ 공사를 해왔다.

자갈 등을 깔고 금속판을 얹은 메탈 패드는 발사대 받침용이다.

기존 발사대 2기 메탈 패드 보강과 새로 반입한 4기의 메탈 패드 공사를 완료하고 6기를 모두 메탈 패드 위에 올렸다.

발사대를 영구배치할 경우 안정적인 성능 발휘를 위해 콘크리트 시설 공사를 하지만, 임시배치에서는 메탈 패드를 쓴다.

사드 기지 옆 달마산에서는 메탈 패드에 올려진 발사대 3기만 보였고 나머지 3기는 시야에 들어오지 않는 위치에 배치됐다.

사드 체계는 북한이 한국으로 발사하는 중·단거리 탄도미사일을 요격하는 미사일방어체계이지만,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 정보 수집도 할 수 있다.

기지에 들어간 발사대 6기는 국방부가 주한미군에 1차로 공여한 터 32만여㎡ 가운데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대상인 약 8만㎡에 임시배치됐다.

작전운용에 들어간 사드 기지

작전운용에 들어간 사드 기지(성주=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12일 경북 성주 사드 기지에서 발사대가 하늘을 향하고 있다. 주한미군은 사드 발사대 6기 배치 공사를 끝내고 사실상 작전운용에 들어갔다. 2017.9.12 psykims@yna.co.kr

국방부는 주한미군에 2차로 부지를 공여하고 이를 포함한 약 70만㎡를 대상으로 공청회 등 의견수렴 절차를 포함하는 일반 환경영향평가를 한 뒤 사드 최종 배치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내년에 사드 최종 배치가 확정되면 주한미군은 콘크리트 공사를 하고 발사대 등 장비를 설치할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장비 위치도 조정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코멘트를 입력해 주세요!
이름을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