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한승 배영경 서혜림 기자 =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 심사경과 보고서 채택을 위한 협상이 결렬됐다.

이에 따라 여야는 15일에 다시 만나 협상을 이어가기로 했다.

국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 소속 여야 간사들은 14일 국회에서 만나 협상을 벌였으나 이견을 좁히지 못해 합의점 도출에 실패했다.

특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전해철 의원은 협상을 마친 뒤 브리핑을 통해 “심사경과 보고서 서술 방향이 합의되지 않았다”며 “여야 간사 간 논의를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여야는 보고서 서술 형식을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특위는 가능하면 15일까지는 심사경과 보고서를 채택하겠다는 의미에서 15일 오후 1시 30분 간사 간 회의, 오후 2시 전체회의로 열기로 일정을 잡았다.

'김명수 청문회 보고서 채택 여부는?'

‘김명수 청문회 보고서 채택 여부는?’(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가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사법발전재단에 마련된 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 엘리베이터에 오르고 있다. jieunlee@yna.co.kr

한국당 간사인 주광덕 의원은 “가능한 조속한 시일 내에 전체회의를 여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해 잠정적으로 전체회의 일정을 잡았다”며 “간사간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전체회의는 열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여야 간사단은 간사 회동 전에도 지속적으로 접촉하며 의견을 조율할 계획이다.

한편 국민의당은 김이수 전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의 인준안 부결 이후 여당 지도부가 국민의당을 강하게 비판한 데 대해 사과를 해야 논의에 임할 수 있다는 입장이었지만, 이날 협상에는 응했다.

국민의당 간사인 손금주 의원은 “민주당에서 적극적인 사과 조치가 있기를 바라고 있지만 이는 당과 당이 논의할 부분”이라며 “특위 차원에서는 신속하게 보고서 채택 절차를 마무리해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여야 간사는 이날 오전에도 국회에서 만나 협상을 벌였으나 합의점 도출에 실패했다.

jesus7864@yna.co.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