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애틀랜타총영사관(총영사 김성진)과 몽고메리상공회의소 공동 주관으로 ‘한미경제에 관한 세미나’가 어제 14일 몽고메리 르테상스 호텔(Renaissance Hotel) 회의실에서 몽고메리 여론주도층 주류인사 약 100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습니다.

 

<김현경 기자>

 

어제 14일 아침 주애틀랜타총영사관(총영사 김성진)과 몽고메리상공회의소 공동 주관으로 개최한 ‘한미경제에 관한 세미나’에는 4명의 패널리스트들이 참석했습니다.

패널리스트에는 토드 스트레인즈(Todd Strange) 몽고메리시장, 엘튼 딘(Elton Dean) 몽고메리카운티 의장, 장호현 주미대사관 경제공사, 이성윤 터프츠대 플레쳐 스쿨(Fletcher School) 교수가 참석했습니다.

김성진 총영사는 환영사를 통해 “한-미 FTA로 미동남부지역에 대한 우리기업의 투자가 크게 확대됐고, 특히 앨라배마주가 최대 수혜지역중 하나”라고 평가하면서 “한국기업들이 계속해서 앨라배마주의 일자리창출, 경제성장에 기여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패널로 참석한 스트레인지 몽고메리시장과 딘 몽고메리카운티의장은 현대자동차와 같은 한국기업의 투자 활동을 높이 평가하면서 앨라배마주와 한국과의 경제협력 강화 방향에 대해 발표했고, 장호현 주미대사관 경제공사는 한미FTA의 5년간의 성과를 평가하면서 향후 한미 경제관계 발전 방향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이성윤 터프츠대 교수는 핵과 미사일 실험 처럼 최근 북한의 위협에 대한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필요성과 향후 한미간의 협력방안에 대해 제언했습니다.

한편 주애틀랜타총영사관은 2015년 10월 애틀랜타, 2016년 9월 마이애미에서 각각 한미관계에 관한 세미나를 개최한 바 있으며, 올해 몽고메리에서는 처음으로 한미FTA를 포함한 한미경제관계를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했습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