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파원 > 트럼프 북핵 위기속 11월 첫 한국 방문

0
33

취임후 첫 한중일 3개국 순방 외교
한미정상 북핵 대책, 한미 FTA 등 난제 집중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월 취임후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과 함께 일본, 중국도 순방해 최대의 도전과제인 북한 핵미사일 위협 대응책을 집중 모색하고 한미 FTA 등 통상 현안도 중점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워싱턴 한면택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후 처음으로 오는 11월 한국과 일본, 중국을 방문하겠다는 순방외교 일정을 공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4일 플로리다 수해지역을 방문하고 워싱턴으로 돌아오는 전용기 ‘에어포스 원’에서 ‘중국을 방문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우리는 아마도 11월에 단체로 건너갈것”이라며 “일본과 한국도 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한중일 3국의 방문 순서과 일정, 논의 안건 등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아 아직 확정짓지는 않았음을 시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11월 초 필리핀에서 열리는 미국-아세안(동남아시아연합) 정상회의와 동아시아 정상회의, 베트남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회의 등 다자회의에 대한 참석여부에 대해 서는 “두고 보겠다”며 확답을 미뤘다.

그럼에도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11월 한중일 순방을 자신의 최대 도전과제로 떠오른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을 체감하고 핵심 3개 국 정상들과 공동대응책, 획기적인 돌파구를 모색할 수 있는 기회로 삼을 것 으로 관측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과의 한미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핵미사일에 대한 공동 대응책을 집중 논의하는 동시에 폐지검토 설까지 나온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 한미 방위비 협상 등 핵심 현안 들을 중점 다루게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회담에서는 한미일 3국 공조에 주력할 것으로 예고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시진핑 중국국가주석과의 미중정상회담에서는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을 억제 하는데 중국이 보다 적극적인 역할을 해줄 것을 요구할것으로 보여 긴장이 고조될지, 아니면 돌파구를 만들어 낼지 주목을 끌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미국은 현재 북한을 억제하기 위해 중국 업체와 은행들을 겨냥하는 세컨더리 금융제재 카드를 본격 꺼내 들 채비를 하고 있고 심지어 북한과 거래하는 국가들은 중국까지 포함해 무역을 중단하는 방안도 고려 하고 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