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배우 김여진이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자신을 대상으로 벌인 ‘특수공작’에 대해 경악했다.

김여진은 14일 밤 트위터를 통해 “2011년의 사진이라지요. 그게 그냥 어떤 천박한 이들이 킬킬대며 만든 것이 아니라, 국가 기관의 작품이라구요. 가족들을, 아니 지금 이곳에서 함께 촬영하고 있는 스태프 얼굴을 어찌 봐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지난 일이다. 아무리 되뇌어도 지금의 저는 괜찮지 않습니다”라고 토로했다.

이어 “많은 각오를 했었고, 실제로 괜찮게 지냈습니다. ‘덕분에’ 아이와 더 많은 시간을 보낼 수 있었구요. 그래도 이건 예상도 각오도 못한 일입니다. 그 추함의 끝이 어딘지 똑바로 눈뜨고 보고 있기가 힘듭니다”라고 밝혔다.

앞서 국정원 적폐청산TF와 사정 당국에 따르면 원세훈 전 원장 시절 국정원 심리전단은 2011년 11월 한 보수 성향 인터넷 카페 게시판에 배우 문성근과 김여진의 모습이 담긴 합성 사진을 게시했다.

두 배우가 침대에 함께 누운 합성 사진 위에는 ‘공화국 인민배우 문성근, 김여진 주연’, “육체관계”라는 문구가 적혔다.

국정원 TF는 2009년 7월 김주성 당시 기획조정실장의 주도로 ‘좌파 연예인 대응 TF’가 구성됐고, 정부 비판 성향 연예인들의 활동을 조직적으로 방해했다는 조사 결과를 11일 발표했다.

이에 대해 문성근은 트위터를 통해 “경악! 아∼이 미친 것들”이라며 “검찰 조사에 응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18일 검찰에 출석해 피해자 조사를 받을 예정인 그는 “합성 사진 뿐이겠느냐”며 “검찰에 가면 공작이 분명한 ‘바다이야기’도 물어봐야겠다”고 덧붙였다.

문성근이 언급한 바다이야기는 그와 함께 ‘노무현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노사모)’ 활동을 했던 배우 명계남이 과거 사행성 게임인 ‘바다이야기’에 연루됐다는 소문에 휩싸인 일을 지칭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 소문은 검찰 조사에서 낭설로 판명됐다.

배우 김여진

배우 김여진

pretty@yna.co.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