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아은행, 새 행장에 제이크 박 씨 발탁

0
130

노아은행(행장 김정호, 이사장 최환영)은 새 행장에 제이크 박 현 노아은행 이사를 발탁해 어제 18일 날짜로 행장 트레이닝 수업을 실시해 내년 4월말부터 행장직을 승계 받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김현경 기자>

 

노아은행(행장 김정호, 이사장 최환영)은 현 김정호 행장이 내년 4월말일자로 은퇴하면서 새 행장에 제이크 박(Jake Park) 이사를 내정했다고 어제 둘루스에서 공식적인 기자회견을 개최해 발표했습니다.

내년이면 출범한지 10주년이 되는 노아은행은 김 행장 본인의 은퇴 의사에 따라 그동안 차기 행장 후보자를 위해 여러 분야의 인사를 물색해왔습니다.

최환영 노아은행 이사장은 “회사의 경영 방침과 사정을 잘 아는 인물이 좋다는 관리부서의 의견에 따라 제이크 박 노아은행 이사를 결정하게 됐다”고 소개했습니다.

<녹취-최환영 이사장>

 

제이크 박 이사는 노아은행 이사로 합류하기 전 20여년 동안 IT분야에서 이름난 재원활동을 해 왔으며, 6년 전부터는 노아은행 이사로 조인하면서도 역시 지역 로컬 다른 한인은행보다 IT 분야에 선도적이었던 노아은행 IT부문의 체어맨 역할을 톡톡히 해왔습니다.

보통 업계에서 6개월전부터 새 이임자를 공식적으로 발표하며 본격적인 트레이닝 수업에 들어감에 따라 어제 18일 날짜로 코어시이오프레지던트(Co-CEO President) 직책을 김정호 행장과 함께 하면서 내년 4월말 현 김 행장이 은퇴하는 시점까지 가게 됩니다. 그 이후 부터는 제이크 박 씨가 노아은행 행장으로서 공식적인 업무를 시작하게 되는 것입니다.

11세때 미국에 건너온 한인 1.5세인 제이크 박 이사는 대학때 컴퓨터정보체계를 전공했으며, mba를 수료한 한국어와 영어가 모두 훌륭한 재원입니다.

이에 박 이사는 “그동안 이사로 노아은행에서 IT분야에 체어맨 보드로 맡아 일을 해왔는데 이렇게 믿어주고 중책을 맡게 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하며 “젊은 비전을 가지고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직원들과 함께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박 이사는 “노아은행이 김정호 행장 체제아래 그동안 잘 해왔기 때문에 크게 바꾸려고 하지않고 가장 중요한 것은 노아은행 전직원들에게 리더가 바뀌는 시간을 슬기롭게 잘 보내야 하겠고, 요즘 은행업계의 IT 분야중에서 최고 관심사는 ‘핀텍분야’라며 노아은행이 이런 분야에서 최고의 자리가 될 수 있다고 자신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녹취-제이크 박 이사>

 

이에 대해 김정호 행장은 “내년이면 10주년이 되는 노아은행이 점점 IT 분야가 매우 중요해지기 때문에 박 이사는 그런 분야에서 엑티브하게 할 인물이며, 제2세대로 변화하는 시기에 유능한 분에게 자리를 물려줄 때라 생각한다”고 전했습니다.

<녹취-김정호 행장>

 

한편 대학 졸업 후 40년이상 현역 활동을 해 온 김 행장은 현 행장직을 제이크 박 이사에게 잘 승계해 내년 은퇴 후에는 휴식의 시간을 가지면서 향후 노아은행을 위해 뒷받침 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코멘트를 입력해 주세요!
이름을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