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연합뉴스) 노효동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제72차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한 이틀째인 19일(현지시간) 3개국 정상과 잇따라 양자회담을 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밀로쉬 제만 체코 대통령,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 오후 마키 살 세네갈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다.

이들 정상과의 회담은 그동안 미국·일본·중국·러시아 등 4강(强)의 틀에 머물러있던 ‘북핵 외교’의 외연을 유럽과 아프리카 등지로 크게 넓히는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문 대통령은 각국 정상과의 회담에서 양국 우호 관계 증진 방안을 논의하는 동시에 북핵 문제의 외교적 해결 등에 협력해 줄 것을 적극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이번 유엔 순방에서 4강 외교의 틀을 뛰어넘어 유엔 회원국 모두가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유도하기 위해 안보리 제재결의 2375호의 성실한 이행 등 대북 압박에 적극 동참하도록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이는 대북 대응기조를 둘러싼 미·일·중·러의 신(新) 냉전적 구도에서 탈피해 국제사회 전체로부터 우리 정부의 북핵 해결 구상에 대한 폭넓은 지지를 확보하는 것은 물론 문 대통령의 외교다변화 구상에도 힘을 실어줄 것으로 예상된다.

kjpark@yna.co.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